메뉴

판치는 ‘카더라 뉴스’… 경남경찰, 6건 수사중

SNS에 허위사실 퍼져 도민 혼란

기사입력 : 2020-02-23 21:27:28

경남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환자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가짜 뉴스가 끊이지 않고 있다.

경남지방경찰청은 인터넷과 SNS에서 돌고 있는 가짜뉴스 등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 및 개인정보유출 혐의로 6건에 대해 수사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1일 경남에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경찰에 허위 정보 등 가짜뉴스에 관한 신고가 잇따르고 있으며, 이날 기준 수사가 진행 중인 사건은 총 6건이다.

지난 21일 진주 모 시설 원장이 신천지 교인이라는 정보가 확산됐지만 가짜로 판명났다. 또 창원시 진해구와 밀양, 통영지역에서 신천지와 관련된 허위사실이 유포돼 수사 중이다.

지난 22일에는 창원지역 확진자에 대한 개인정보가 담긴 문서가 유출 됐고, 21일에는 김해 변사자 발생으로 인한 장유지구대가 폐쇄됐다는 내부정보가 유출돼 지역 주민들이 불안감을 토로했다. 경찰은 이 두 사건에 대해서도 개인정보유출 등의 혐의로 수사 중이다.

주말 내내 도민들은 각종 추측성 정보와 가짜뉴스 확산으로 혼란을 겪었다. 도내 첫 확진자 소식이 전해진 뒤 ‘진주 한 대형 쇼핑몰이 코로나 19로 폐쇄했다’, ‘창원 특정 동을 지칭해 신천지 확진자가 나왔다’, ‘창원 모 은행이 코로나로 폐쇄한다’는 거짓 정보가 퍼지기도 했다. 창원지역 확진자의 구체적인 주소지와 가족의 직장까지 명시된 문서가 SNS를 통해 확산되기도 했다. 이에 해당 문서에 거론된 한 아파트는 ‘유포되고 있는 소문이 사실이 아니다’는 방송까지 하는 해프닝을 겪었다.


이러한 가짜뉴스가 확산되자 지역 맘카페 등에는 자체적으로 자정을 강화하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또 일부 도민들은 도와 시에서 확진자의 동선을 지금보다 더 빠른 시간에 공개해야 가짜뉴스 확산을 줄일 수있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창원시민 이AH(45)씨는 “경남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생겼다고 불안한데 여러 ‘카더라’소식이 오가서 걱정되는 것도 사실이다”며 “가짜뉴스가 확산되기 전에 정부와 언론이 신뢰할 만한 뉴스를 빠르게 제공하면 좋겠는데 타 시도에 비해 늦은 것 같다”고 말했다.

경남도는 “코로나19관련 정보는 보건복지부와 지령관리본부, 도 홈페이지 SNS 채널을 통해 제공되는 소식이 가장 정확하다”며 “미확인된 정보로 인해 불안해하지 않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경찰도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관계기관과 협업으로 허위조작 정보를 차단하는 한편 허위사실 유포자에 대해 엄중처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남지방경찰청은 코로나 19와 관련된 허위사실유포 및 개인정보유출 혐의로 2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슬기,조고운 기자 lucky@knnews.co.kr

  • 이슬기,조고운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