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근로자 코로나19 확진, 울산2공장 가동 중단

기사입력 : 2020-02-28 12:50:02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울산2공장 가동이 중단됐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현대차 울산2공장 소속 직원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울산2공장은 GV80·팰리세이드 차량을 생산하는 곳이다.

현대차 울산2공장 싼타페-투싼-아반떼 생산라인/ 현대차 제공/
현대차 울산2공장 싼타페-투싼-아반떼 생산라인/ 현대차 제공/

A씨가 일하는 울산2공장 도장부에는 평소 300명가량이 근무하며, 2공장 전체에는 오전·오후 근무조를 합해 4000여 명이 출퇴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확진자가 발생하자 울산2공장 가동을 중단하고 긴급 방역을 진행했다.

또 A씨와 함께 식사를 한 밀착접촉자 5명 등 함께 작업하던 직원들을 격리 조치했다.

노사는 긴급회의를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 중이다.

지광하 기자 jikh@knnews.co.kr

  • 지광하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