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남 ‘코로나19’ 한 달] 마스크 매점매석·가짜뉴스 확산 ‘눈살’

보건용 사칭 판매업자 등 38명 입건

공직자 ‘확진자 개인정보’ 유출도

기사입력 : 2020-03-19 20:59:11

경남이 코로나19 사태 한 달을 맞으면서 마스크 불법유통 등 관련 범죄도 잇따라 발생하자 경남경찰은 비상근무체제인 ‘경계강화’를 발령하고 ‘재난상황실’을 설치해 대응하고 있다.

경남지방경찰청 수사2계에 따르면 지난달 28일부터 19일까지 마스크 유통질서를 해치는 매점매석 행위들을 단속한 결과 일반 마스크 14만장을 ‘KF94 보건용 마스크’라고 속여 판매하려한 판매업자 3명 등 모두 38명을 입건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구하기가 어려워지며, 도민들의 불안심리를 노린 유통·판매업자들이 늘면서 평균 하루 약 2건 가량 단속된 셈이다.

경남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원들이 2일 매점매석한 마스크 중 일부를 정리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경남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원들이 2일 매점매석한 마스크 중 일부를 정리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도내 확진자 일부가 대구 신천지 교회를 방문한 교인들로 파악되면서 경남경찰은 지난달 25일 형사·정보·사이버 경찰 중심으로 한 신속대응팀을 꾸려 188명의 신천지 교인 주거지를 수사하기도 했다.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가짜뉴스가 문제로 떠올랐으나 최근에는 급감했다.

지난달 21일 진주 모 시설 원장이 신천지 교인이라는 정보가 확산됐지만 가짜로 판명났다. 확진자의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사례도 4건이 접수돼 경찰이 3건에 대해 검찰에 송치했으며 1건에 대해서는 수사를 진행 중이다.

특히 이 가운데서 3건은 각각 경남도 감사관실, 양산시청, 창원시의회 의장 등 도민의 개인정보를 직접 다루는 행정·의결기관 공무원들이 확진자들의 개인정보를 유출해 도민들에 불안감을 안겼다.

이슬기 기자

  • 이슬기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