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기환경관리 계획에 동남권 특징 반영해야”

동남권 대기환경관리 기본계획 공청회

“관리 대상 대기오염 물질 확대하고

기사입력 : 2020-03-23 21:16:29

동남권 대기환경관리 기본계획에 관리 대상 대기오염 물질 확대와 항만이 많은 지역적 특성을 반영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제안이 나왔다.

23일 그랜드머큐어 앰배서더 창원호텔에서 동남권 대기환경관리 기본계획 공청회가 열려 전문가들의 논의와 도민들의 의견들이 모였다. 대기환경관리 기본계획은 오는 4월 3일 시행되는 대기관리권역법에 따라 대기관리권역의 맞춤형 대기질 관리를 위해 권역별로 수립하는 5년 간의 계획으로 환경부는 이날 공청회를 통해 전문가와 지역민들의 의견을 기본계획에 반영할 계획이다. 공청회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참가자 발열체크와 사전 방역 후 진행됐고 다수 인원이 몰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온라인 생중계도 병행됐다.

23일 오후 그랜드머큐어 앰버서더 창원호텔에서 동남권 대기환경관리 기본계획 공청회가 열려 토론자들이 의견을 밝히고 있다.
23일 오후 그랜드머큐어 앰버서더 창원호텔에서 동남권 대기환경관리 기본계획 공청회가 열려 토론자들이 의견을 밝히고 있다.

이날 토의에 참석한 백성옥 영남대 교수는 “환경부의 화학물질 배출·이동량 시스템에 따르면 동남권의 유해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전국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관리대상물질에 특정대기 유해물질 관리도 계획에 반영돼야 한다”며 “또 동남권은 산업단지와 대도시, 항만, 농업지대가 공존하고 있어 수도권과 차별적인 대책이 보완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정장표 경성대 교수는 “항만 하역장비에서 배출하는 대기오염물질이 도로에서 발생하는 양과 맞먹을 정도인 것으로 추정되는데 현재 자료에는 이 데이터가 포함돼 있지 않다. 이런 오류로 감축 대책의 현실성이 떨어질 수 있다”며 “정확도 향상을 위해 상세한 배출량 자료의 단계적인 반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이날 국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서비스의 대기정책지원시스템(CAPSS)의 데이터를 활용해 동남권의 2024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제시했다. 동남권역에는 창원·진주·김해·양산·고성·하동을 비롯한 경남지역과 부산·대구·울산·경북 일부 지역이 포함된다. 추가적인 저감대책이 없다면 2024년 대기질 전망은 초미세먼지(PM2.5) 26㎍/㎥, 이산화질소(NO2) 0.019ppm, 오존(O3) 0.072ppm으로 예상됐다. 초미세먼지와 오존이 대기환경기준(각각 15㎍/㎥, 0.06ppm)을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동남권 대기개선 목표는 초미세먼지 17㎍/㎥(32%↓), 이산화질소 0.015ppm(21%↓) 등으로 제시됐다.

경남은 오는 2024년까지 초미세먼지 20%, 질소산화물 40%, 황산화물 60% 등의 감축량이 할당됐다. 대기오염물질을 감축하기 위한 계획에는 △사업장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 △석탄화력발전소 배출 저감 △도로이동오염원 관리 △비도로 오염원·생활 오염원 관리 등이 포함됐다.

글·사진= 조규홍 기자

  • 조규홍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