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창원 코로나19 극복 ‘비상경제대책회의’ 출범

허성무 시장, 의장 맡아 주2회 회의

민생·산업·긴급구호 등 전략 마련

기사입력 : 2020-03-30 08:14:06

코로나19로 위기에 빠진 지역경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비상경제대책회의’가 출범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이 의장을 맡아 모든 상황을 총괄 관리한다.

비상경제대책회의는 최고 수위의 비상경제대응체계로,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지역경제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이 지속되는 가운데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구성됐다.

허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역경제가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며 “비상경제대책회의는 경제 분야의 재난대응본부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 중인 재난안전대책본부와 함께 경제와 방역에서 비상국면을 돌파하는 두 축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회의는 매주 두 번씩 열리며 실무를 책임지기 위한 조직으로 ‘경제대책본부’가 꾸려졌다. 민생대책반과 산업대책반, 긴급구호대책반, 총괄지원반 등 4개반으로 역할을 세분화했다. △소비·투자 등 민생경제 활성화 방안 △소상공인 및 영세기업 지원 방안 △저소득·취약계층 지원 방안 △농·수산물 피해 대책 △실업자 지원 대책 △보육 체계 정상화 지원 등 침체에 빠진 경제와 시민의 삶에 활력을 불어넣을 장·단기 전략을 마련하게 된다.

시는 정부와 지자체의 시책에도 불구하고 지원 사각지대에 놓인 피해계층과 업종을 철저히 분석해 ‘핀셋형 지원 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경제 문제를 심층적으로 논의할 협의기구인 비상경제대책상임연석회의도 설치된다. 상공회의소, 신용보증재단, 고용지청, 금융기관 등 민·관 전문가들이 매주 만나 정부·경남도·창원시에서 시행 중인 정책 홍보와 새로운 시책 개발 등 대책 마련에 머리를 맞댄다.

경제살리기범시민대책협의회도 수시로 가동해 실행력과 속도감이 더해진 정책이 개발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시는 코로나19 관련 종합 안내 창구인 통합상담원스톱지원센터 설치 계획도 밝혔다. 이는 정부와 지자체의 정책 지원을 받고 싶어도 수혜범위와 지원 절차 등을 제대로 알 수 없어 어려움을 겪는 정보 취약계층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마산·창원·진해 권역별로 1개씩 설치될 예정이다.

금융기관과 협업해 가동되는 지원센터는 정확하고 전문적인 정보 제공으로 시민 편의성이 향상된 상황별 맞춤형 컨설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조윤제 기자 cho@knnews.co.kr

  • 조윤제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