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강석진·김태호 후보, 여론조사 결과 놓고 날선 공방

MBC경남·부산일보 각각 조사

강석진 후보 “세부수치 대입시 3~15배 앞서”

기사입력 : 2020-04-06 08:14:05

산청·함양·거창·합천 선거구 미래통합당 강석진 후보와 무소속 김태호 후보가 여론조사 결과를 놓고 뜨거운 공방을 벌이고 있다.

MBC경남이 지난달 29일 조사해 지난 1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강석진 후보는 35.7%, 김태호 후보는 34.9%를 보여 두 후보간 지지율 격차는 0.8%p로 조사됐다.

또 부산일보가 지난달 26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강석진 후보 35.7%, 김태호 후보 31.5%로 4.2%p의 격차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서필상(사진 왼쪽부터) 후보, 미래통합당 강석진 후보, 무소속 김태호 후보가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서필상(사진 왼쪽부터) 후보가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서필상(사진 왼쪽부터) 후보, 미래통합당 강석진 후보, 무소속 김태호 후보가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강석진 후보가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서필상(사진 왼쪽부터) 후보, 미래통합당 강석진 후보, 무소속 김태호 후보가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무소속 김태호 후보가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그런데 강 후보는 지지율 격차 0.8%~4.2%p를 기준으로 본인에게 유리하게 조사된 각종 세부수치를 대입해 3배부터 15배까지 앞선다며 대세론을 주장하고 있다. 강 후보는 “전체 지지율 차이가 높게 나타나는 것은 문재인 정권 심판론이 효과를 발휘하고 있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 후보측은 4일 반박 보도자료를 통해 “MBC경남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강 후보는 35.7%, 김 후보는 34.9%를 보여 두 후보간 지지율 격차는 0.8%p로 조사됐다”며 “강 후보는 여론조사를 침소봉대하고 지역공동체를 분열시키는 여론 호도식 선거전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강 후보가 가조면을 끌어들여 선거여론을 호도하는 것에는 개탄을 금할수 없다고 했다.

김 후보는 “가조면 주민들은 두 후보가 같은 고향 출신이어서 양 후보를 지지하는 사람끼리 서로의 마음을 다치지 않도록 각별히 조심하고 있는 분위기다”며 “선거가 끝나면 다시 힘을 합쳐 지역발전을 위해 함께 손잡고 살아가야 할 이웃이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특히 “강 후보는 4개군(산청·함양·거창·합천) 총 51개 읍·면 중 1개면의 일부 적극 운동자들의 행동을 마치 전체의 여론인양 호도하고 있다”며 “이러한 선거운동은 지역발전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부산일보의 여론조사는 지난달 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인구 기준으로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치(셀가중)를 부여한 것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2포인트다.

MBC경남의 여론조사는 지난달 29일 산청군·함양군·거창군·합천군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512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조사방법은 무선 ARS 79.1% 유선 ARS 20.9% 비율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3%다..(※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

한편 최근 여론조사 결과 한때 0.8%포인트 까지 좁혀지기도 했던 강석진 미래통합당 후보와 김태호 무소속 후보 간 지지율 격차가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한국연구소/V.O.K가 피플네트웍스 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31일 실시한 조사에서 지난 3월26일 부산일보와 3월 29일 MBC경남에서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에 의뢰해 조사한 결과보다 더 큰 격차를 보였다.

산청 함양 거창 합천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1018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강석진 후보 37.4%, 김태호 후보 31.7% 지지율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두 후보간 격차는 5.7%포인트 차다.

이번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서필상 후보는 16.2%, 민생당 김운향 후보 3.2%, 국가혁명배금당 김태영 후보 1.8%, 민중당 전성기 후보 1.5%, 우리공화당 박영주 후보 1.3% 지지율을 보였다.(응답 지지율 순) 투표할 후보가 없다 2.7%, 잘모름(무응답) 4.1%로 조사됐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

김윤식 기자 kimys@knnews.co.kr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윤식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