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4·15 총선 D-8] 경남 격전지 6곳, 누가 웃을까

기사입력 : 2020-04-06 21:06:49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8일 앞두고 도내 16개 지역구 중 6곳이 ‘열전지대’로 주목받고 있다. ★관련기사 3면

이는 최근 발표된 각종 지지도 조사에서 후보 간 오차범위 내 접전 지역이거나 주목받는 후보, 단일화 변수 등이 있는 곳을 기준으로 한 것이다.

창원광장에 투표 참여를 독려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김승권 기자/
창원광장에 투표 참여를 독려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김승권 기자/

특히 현역의원인 미래통합당 강석진 후보와 공천배제된 후 탈당해 무소속으로 고향 출마를 강행한 김태호 후보가 치열한 지지율 대결을 벌이고 있는 산청·함양·거창·합천 선거구에 관심이 모인다. 두 후보는 잇따라 발표되는 여론조사 결과를 각자 유리하게 해석하며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4일 실시한 후보지지율 여론조사 결과 강석진 36.5%, 김태호 29.4%로 격차는 오차범위(±4.4%p) 안이고 민주당 서필상 후보는 16.6%를 기록했다.

MBC경남이 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지난 3월 29일 실시한 지지도조사에서는 강석진 35.7%, 김태호 34.9%였고 부산일보가 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지난 3월 26일 실시한 조사 결과 강석진 35.7%, 김태호 31.5%로 오차범위(±4.3%p·±4.2%p)를 벗어나지 않았다. 민주당 서필상 후보는 각각 12.5%, 16.4%를 기록했다.

선거 초반 일찌감치 현역의원이 불출마 선언을 하며 주목받았던 창원진해 선거구도 민주당 황기철, 통합당 이달곤 후보가 크지 않은 지지율 차이를 보이는 데다 격차보다 많은 무당층 표심에 관심이 쏠린다. MBC경남이 3월 29일 한국사회여론연구소를 통해 실시한 조사에서 이달곤 후보 43.0%, 황기철 후보 37.0%로 오차범위(±4.3%p) 내 접전이라 ‘지지후보 없음·모른다’고 응답한 사람 13.9%의 표심이 주목된다.

민주당 우세지역으로 꼽히지만 통합당도 양보할 수 없다는 김해을은 민주당 공천에서 기사회생한 현역 김정호 후보와 통합당이 인물론으로 내세우는 장기표 후보가 뜨거운 경쟁 중이다.

부산일보·MBC경남이 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각각 3월 26일, 29일 실시한 지지율 조사에서 김정호 후보는 각각 40.6%·45.1%, 장기표 후보는 각각 35.5%·36.4%를 얻었다. 격차는 각각 5.1%p, 8.7%p로 2~3일 사이 격차가 오차범위(±4.3%p) 밖으로 벌어졌다.

통합당은 공식선거기간 개시 후 첫 주말인 지난 4일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이주영 경남총괄선대위원장 등 선대본 관계자 등이 총출동해 김해지역 지원유세를 펼쳤다.

PK지역 총선 선봉장을 맡은 민주당 김두관 후보와 양산시장 출신 통합당 나동연 후보가 맞붙은 양산을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는 미미하다. 부산일보와 MBC경남이 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각각 3월 26일, 29일 실시한 조사에서 김두관 41.2%, 나동연 40.3%가 나온 데 이어 김두관 43.7%, 나동연 43.0%로 오차범위(±4.4%p) 내에서 격차가 0.9%p에서 0.7%p로 더 좁혀졌다.

창원성산은 여론조사 결과 통합당 강기윤 후보 지지율이 민주당 이흥석, 정의당 여영국 후보 지지율보다 2배가량 앞서 있는 상황이라 범진보 후보단일화 여부가 변수다. MBC경남의 여론조사(한국사회연구소·3월 29일 실시)에서 강기윤 43.9%, 여영국 22.9%, 이흥석 18.1%가 나왔다. 이흥석·여영국 후보 지지율을 합쳐야 강 후보를 오차범위(±4.3%p) 안으로 쫓아간다. 이흥석·여영국 후보 측은 사전투표일 전 단일화를 위한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진주을에는 도의원 출신 통합당 강민국 후보가 도지사 권한대행을 지낸 민주당 한경호 후보를 오차범위(±4.4%p) 밖에서 15.5%p 앞서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남미디어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3~4일 진행한 조사에서 강민국 46.5%, 한경호 31.0%, 무응답·모름 11.1%로 나왔다.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희진 기자 likesky7@knnews.co.kr

  • 김희진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