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창원성산 ‘범진보 후보단일화’ 무산될 듯

이견 못 좁혀 결렬… ‘네탓’ 공방도

기사입력 : 2020-04-07 21:20:55

4·15총선 창원성산 선거구 최대변수인 범진보 후보단일화가 사실상 무산됐다.

양측은 투표일 전까지 협의 가능성은 열려있다고 하면서도 각자 서로를 향해 ‘정치적 결단’만 남았다고 말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6일 지역 시민사회단체 원로모임이 ‘6~8일 언론사가 발표하는 여론조사 결과 평균치로 단일 후보를 결정하라’고 권고한 것에 대해 7일 정의당 여영국 후보는 “권고를 조건없이 수용하겠다”고 밝힌 반면 더불어민주당 이흥석 후보는 “이미 발표된 언론사 여론조사 결과는 표본수, 응답률, 응답자 가중치 등을 검토해 본 결과 신뢰하기 어렵다”고 수용 거부 입장을 밝혔다.

21대 국회의원 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일 오전 경남 창원시 성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흥석 후보가 창원광장 앞 횡단보도에서 선대본부 출범식을 갖고 유권자를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1대 국회의원 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일 오전 경남 창원시 성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흥석 후보가 창원광장 앞 횡단보도에서 선대본부 출범식을 갖고 유권자를 향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1대 국회의원 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에 출마한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남창원역 사거리에서 창원공단 근로자들을 상대로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1대 국회의원 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에 출마한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남창원역 사거리에서 창원공단 근로자들을 상대로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이흥석 후보는 이날 오후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범진보진영 후보 단일화 협상을 접는다고 발표했다.

이흥석 후보는 “안타깝지만 범진보진영 후보단일화 협상을 접는다. 단일화 무산 책임은 정의당에 있다”며 “이제 남은 방법은 각 후보들의 정치적 결단밖에는 없는 것 같다”고 했다.

앞서 지난 4일 여영국 후보 측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발언을 들어 ‘민주당이 후보단일화를 거부했다’고 발표하고 “한 후보가 담판을 통해 결단하는 것 외 다른 방법은 현실적으로 없다는 판단”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희진 기자 likesky7@knnews.co.kr

  • 김희진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