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4·15총선 D-7] 경남 출마후보 ‘젠더정책’ 반영 온도차

경남여연, 지역구 15명 답변 분석

양성평등기본법·성폭력 특별법 동의

기사입력 : 2020-04-07 21:29:19

경남여성단체연합이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 출마한 경남지역 후보자를 대상으로 성평등사회 실편을 위한 5개 주제와 16개 경남젠더정책과제에 대한 후보의 관점과 개선 의지를 확인하기 위해 정책질의 한 결과 양성평등기본법 개정에는 전원 동의했지만 남성 독점 정치구조를 개편하기 위한 남녀 동수 국회 관련법 제·개정에는 일부만 동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여성단체연합은 7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21대 총선 경남지역 16개 지역구 후보자를 대상으로 정책질의한 결과를 비교, 분석해 발표했다.

경남여연은 지난 3월 27일부터 4월 4일까지 도내 16개 지역구 중 회원단체가 있는 10개 지역구에 출마한 후보자 32명(제20대 국회 원내정당) 중 연락이 닿지 않은 3명을 제외하고 29명에게 질의서를 전달했다.

경남여성단체연합 회원들이 7일 도청 앞에서 성평등 사회를 위한 21대 총선 경남 후보에 공개 질의한 젠더정책과제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경남여성단체연합 회원들이 7일 도청 앞에서 성평등 사회를 위한 21대 총선 경남 후보에 공개 질의한 젠더정책과제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이 중 답변한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박남현, 하귀남, 김기운, 양문석, 정영훈, 이흥석 후보, 미래통합당 장기표, 홍태용 후보, 정의당 배주임, 조광호, 여영국 후보, 민중당 김준형, 석영철, 정혜경 후보 등 15명이다.

답변한 후보 전원은 여성장애인기본법 제정, 양성평등기본법 개정, 성폭력특별법 개정, 여성장애인 거점 산부인과 지정병원 확충, 북한 이탈여성을 위한 통합지원제도 마련 등 5개 과제를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답했다.

반면 남성독점 정치구조 개편-동수 국회 구성 관련 법 제·개정은 10명만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답했고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9명, 이주여성 체류권 보장 12명, 강간죄 동의 기준으로 개정 11명 , 성매매처벌법 개정 9명, 임신 중지 전면 비범죄화를 위한 모자보건법 개정에는 7명이 각각 정책 반영을 약속했다.

경남여연 관계자는 “후보들은 질의 내용 중 일부만 정책에 반영하겠다거나 수정해 반영하겠다는 소극적인 의견을 보였다” 고 말했다.

김희진 기자

  • 김희진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