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우포따오기 올해 첫 인공부화 성공

창녕군 “조만간 자연부화도 성공할 것”

기사입력 : 2020-04-08 15:44:38

창녕군의 올해 첫 우포따오기 부화는 자연부화보다 인공부화 방법이 먼저 성공했다.

창녕군은 자연부화와 인공부화를 병행해 시도한 결과 자연부화보다 인공부화가 먼저 이뤄져 지난달 31일 오후 4시께 2020년도 첫 따오기가 부화했고 조만간 자연부화도 성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따오기는 2008년 1쌍과 2013년 수컷 2마리를 중국으로부터 기증받아 복원·증식에 힘써온 결과 401마리를 복원해 지난해 5월 40마리를 자연으로 무사히 야생방사하는 등 환경부와 문화재청의 지원과 경남도와 창녕군이 합심해 노력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올 초부터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유행하는 가운데 따오기의 번식과 사육관리를 위해 지난 2월 26일부터 지난달 24일까지 우포따오기복원센터 직원들이 약 한달간 합숙 및 분리근무를 실시하는 등 각고의 노력에 힘입어 무사히 첫 부화에 성공하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부터는 따오기들이 자연에 방사됐을 때 자연환경에 적응하는 학습능력을 높이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해 인공부화보다 자연부화에 더 비중을 둘 계획이라고 복원센터 관계자는 전했다.

한정우 군수는 “사랑과 행운을 전해주는 따오기가 어려운 시기에도 무사히 첫 부화에 성공한 것을 아주 기쁘게 생각한다”며 “상반기에 예정된 제2회 우포따오기 야생방사 행사도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31일 첫 부화한 유조(새끼) 따오기가 인큐베이터 내부에 있는 모습.
지난달 31일 첫 부화한 유조(새끼) 따오기가 인큐베이터 내부에 있는 모습.

고비룡 기자 gobl@knnews.co.kr

  • 고비룡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