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내 삶을 바꾸는 한 표… 총선 후보 TV토론회] 양산을

동부양산 균형발전 한뜻… 세부계획 놓고 이견

민주 김두관 “도심지 송전탑 지중화” 강조

기사입력 : 2020-04-09 21:00:35

4·15총선 양산을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후보와 미래통합당 나동연 후보, 정의당 권현우 후보가 9일 오후 부산MBC가 생중계한 후보자 토론회에서 자신들의 공약과 주장을 내세우며 열띤 공방을 펼쳤다.

상호토론에서 김 후보가 “나 후보는 시장재직기간을 포함한 14년 동안 재산이 47억원이나 늘어난 비결이 무엇이냐”고 묻자 나 후보는 “본인은 기업인이다”며 “부동산 투자 등은 없었다”고 답했다. 이어 김 후보는 “2010년 무상급식을 없애는데 나 후보도 동참하지 않았느냐”는 물음에 나 후보는 “당시 도지사와 교육감의 힘겨루기였지 일선 시장이 어떻게 할 입장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정의당 권현우(왼쪽부터),미래통합당 나동연,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후보가 9일 오후 부산 MBC에서 열린 국회의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의견을 말하고 있다./TV화면캡처/
정의당 권현우(왼쪽부터),미래통합당 나동연,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후보가 9일 오후 부산 MBC에서 열린 국회의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의견을 말하고 있다./TV화면캡처/

반격에 나선 나 후보는 조국 사태와 관련 김 후보가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한 것에 대해 묻자, 총장은 자신의 은사 아들이어서 표창장 발급 경위를 물었다고 답했다. 이어 나 후보가 동양대 관련 김 후보 언론보도가 잘못됐다면 고소 등 법적 조치를 취했느냐고 묻자 아직 하지 않았다며 선거 후 고려해 보겠다고 밝혔다.

권 후보가 나 후보에게 부울경 행정 통합론에 대해 묻자 김 후보가 말하는 메가시티와는 다른 개념으로 수도권에 대응할 수 있는 행정적 통합을 말하는 것으로 특별법을 만들고 다른 지역 의원들과도 협의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진 상호토론에서 나 후보는 “김 후보가 지난 2월 8일 김포시민들에게 김포에 살 것이며 김포에 뼈를 묻겠다고 말해 놓고 김포를 버리고 양산에 온 것은 김포와 양산을 다 책임지겠다는 것이냐”고 묻자 김 후보는 “당의 요청으로 양산보다 김포가 쉽지만은 어쩔 수 없었다”고 답했다. 김 후보가 “양산은 인구 35만의 도시인데 선거출마자를 철새라 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주장하자 나 후보는 “양산에서 생활하지 않고 선거를 위해서 양산에 온 자는 철새”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 후보는 “양산의 상당수 전 국회의원들을 다 철새로 봐야겠다”고 응수했다.

공통질문인 동부양산(웅상)의 균형발전에 대한 세부계획은 대동소이했고, 나 후보는 시장재직 시 시행하던 퍼스트 웅상 정책을 이어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도심지 송전탑 지중화 등을 강조하면서 서양산과 비교해 균형 있는 투자를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 권 후보는 노포∼웅상∼울산간 지하철이 건설이 어려우면 대중교통공사를 설립해 간선 급행버스시스템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내수의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는 주장이 있는 반면 실효성에 의문도 있다는 질문에는 세 후보 모두 국난 극복 차원에서 모두에게 지급해야 한다고 의견을 같이했다. 나 후보가 정부의 코로나 대응책을 대만이나 베트남과 비교할 때 잘못하고 있다고 비판하자 김 후보는 다른 지표는 선진국인 미국과 비교하면서 아쉽다고 대응했다. 마지막 질문인 청년대상 양질의 일자리 대책에 대해서는 김 후보는 양산부산대 부지 활용 및 웅상지역 산단에 우수기업을 유치를, 권 후보는 각종 산단에 지속가능한 산업 유치를 각각 주장했고 나 후보는 경쟁력 있는 작은 기업활성화도 중요하지만 정부의 기업에 대한 정책이 바뀌지 않는 한 좋은 일자리 창출은 어렵다고 말했다.

김석호 기자 shkim18@knnews.co.kr

  • 김석호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