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남도 “2회 추경, 민생경제 살리는 데 중점”

김 지사 도의회 본회의서 제안 설명

1회 대비 8955억 증가한 10조 ‘역대 최대’

기사입력 : 2020-06-02 21:41:24

경남도는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도민 생활안정 지원 사업비와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하기 위한 각종 정책 사업비 등이 포함된 8955억원을 편성한 추가경정예산안을 제안했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2일 열린 제374회 도의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 나가 제1회 추경예산 대비 8955억원 증가한 역대 최대 10조8718억원 규모의 제2회 추경예산안에 대해 제안설명했다.

김경수 경남지사가 2일 도의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제안 설명을 하고 있다./경남도/
김경수 경남지사가 2일 도의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제안 설명을 하고 있다./경남도/

김 지사는 “경남이 오랫동안 기다렸던 재료연구소의 원 승격과 역사문화 정비 특별법 제정이 동시에 이뤄졌다”며 “지역 국회의원, 도민, 도의회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의 결과였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그러면서 “제1회 추경예산은 경남의 경제 방역에 큰 도움이 됐다”며 “도의 이번 추경안은 세출 구조조정을 통해 마련한 재원을 활용해 한시라도 빨리 민생 경제를 살리는 데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경남도의 제2회 추경안은 크게 정부 긴급재난지원금(7966억원)과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금(696억원)에 지급되는 국비 8958억원, 공공일자리 사업 97억원, 포스트 코로나 민생경제대책 75억원 등 3개 분야에 집중됐다.

김 지사는 공공일자리 사업을 통해 3600여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소상공인 피해 및 고용 현황을 파악하기 위한 실태조사, 소상공인 제로페이 가맹점 가입 등을 현장지원할 일자리 650여개를 만들어 폐업했거나 휴업 중인 소상공인에게 제공할 방침이다. 또 다중이용시설 방역을 위한 일자리 500개와 농가 인력난 해소를 위한 일자리, 경력단절여성이 취업할 수 있는 일자리 등 산업별·분야별 공공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민생경제대책으로는 경남사랑상품권 추가발행에 27억원, 소상공인 희망드림패키지 사업에 8억9000만원, 수출기업 보험료 지원 4억원, 소규모 여행상품 개발 지원 2억5000만원 등이 포함됐다.

김경수 지사는 “우리가 맞을 경제위기가 앞선 두 차례의 추경 만으로 해결될 것은 아니기에 정부의 한국판 뉴딜에 발맞춰 경남형 뉴딜을 준비할 것”이라며 “경남형 뉴딜은 새로운 판을 짜는 것으로, 지금보다 보다 더 많은 재정을 투자해야 하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경남도가 의회에 제출한 추경안은 3일부터 상임위원회별 예비심사와 예결특위 종합심사를 거쳐 오는 18일 제5차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된다.

김희진 기자

  • 김희진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