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중삼중 피해… 하동 명덕마을 이주 대책을”

주민·환경단체, 도청앞서 기자회견

고압송전탑·변전소 공사 강행 반발

기사입력 : 2020-06-03 20:59:16

하동 명덕마을 주민들이 마을 인근 15만4000V 고압송전탑 11기와 변전소 건설 공사에 반발하며 경남도에 주민 이주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명덕마을 협동조합 설립추진위원회, 사남하석탄화력 주민대책위원회, 경남환경운동연합, 사천환경운동연합은 3일 오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명덕마을 주민들은 거주지역에서 불과 136m 거리에 총 8호기의 하동화력발전소를 끼고 살면서 피해를 입고 지냈다”며 “특히 법적 기준치를 초과한 소음 피해에 오래도록 시달리며 경남도환경분쟁조정위의 조정을 신청해 사람이 살아서는 안 되는 지역에 살고 있음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3일 경남도청 앞에서 하동 명덕마을 주민들이 이주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3일 경남도청 앞에서 하동 명덕마을 주민들이 이주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이어 “기존에도 이미 여러 환경 피해에 시달리고 있었는데 여기에다 민가와 불과 수십 미터 사이에 15만4000V 고압송전탑 11기와 변전소 공사가 밀어붙이기 식으로 강행되고 있음을 최근 알게 됐다”며 “경남도는 병들어 죽어가는 명덕주민들을 더 이상 외면하지 말고 신속히 이주대책을 세워 달라”고 요구했다.

명덕마을 협동조합 설립추진위원회는 “하동군은 지난 2010년 당시 개발 중이던 갈사만에 전기 공급을 이유로 송전탑 건설을 요청했고, 이후 송전탑 건설사인 남부건설과 하동군은 대다수 주민들에게는 알리지도 않고 형식적인 절차를 거쳐 주민의견을 모았다고 주민들은 주장하고 있다”며 “하동군과 한국전력은 지난 2010년 주민설명회를 실시했다고 하지만, 여기는 송전탑 건설 현장에서 멀리 떨어져 사는 주민들만 참여해 보상금 몇 푼을 빌미로 다수결로 찬성 의견이 모였을 뿐 실질적으로 피해를 입는 현장 인근 주민들은 아무 것도 안내 받은 것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송전탑뿐만 아니라 명덕마을 인근에 신규 하동군 광역쓰레기 소각장도 건립 예정이라고 한다”면서 “하동군과 경남도, 명덕마을 협동조합 설립추진위원회가 포함된 3자 협의체를 구성해 환경 피해를 입고 있는 주민들의 이주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글·사진=이한얼 기자

  • 이한얼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