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두관 “생트집” 하태경 “분노유발”…인국공 설전 2라운드

김두관 “그렇게 대단한 청년들의 바람이 연봉 3천500만원이냐”

하태경 “현실 너무 몰라…혀를 내두를 상황 인식”

기사입력 : 2020-06-27 20:42:59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과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이 27일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 정규적 전환 논란을 두고 '2라운드' 설전을 벌였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등을 거명하며 "로또 취업이니 불공정이니 생트집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 "조금 더 배웠다고 비정규직보다 2배가량 임금을 더 받는 것이 오히려 불공정"이라는 발언에 대해 이들 야권 인사로부터 거센 공격이 잇따르자 직접 반박에 나선 것이다.

김 의원은 "정규직 전환이 예정된 보안검색 직원을 모두 해고하고 새로 뽑자는 말"이라며 "이게 정규직 신규채용이지 어떻게 정규직 전환이냐"고 했다.

특히 '인국공 정규직은 치열한 경쟁을 뚫어야 하는 자리'라는 하 의원을 겨냥해선 "그렇게 대단하다고 생각하는 청년들의 바람이 연봉 3천500만원 주는 보안검색이냐"며 "자기가 갈 자리도 아니면서 험한 일 하던 노동자들이 정규직이 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는 것 아니냐"고 공격했다.

이어 "생계 걱정 없이 5년, 10년 취업 준비만 해도 되는 서울 명문대 출신들이나 들어갈 신의 직장에, 감히 어디서 비정규직들이 공짜로 들어오려 하느냐는 잘못된 특권의 그림자가 느껴지는 것은 저만 그런 것이냐"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연봉 차이가 2배 이상 나는 것이 정당한지는 우리 사회가 답을 내려야 할 숙제"라며 "통합당 인사들은 을들의 전쟁에 기생할 생각 말고, 노동시장의 이중구조 혁파를 위한 실질적인 정책대안을 제시하는 일에 나서 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하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현실도 너무 모르시고 특혜와 공정 구분도 못 한다"며 반격에 나섰다.

하 의원은 "특정 집단에 아무런 경쟁도 없이 3천500만원 일자리를 독점 부여하는 것은 공정이 아니라 특혜"라며 "로또와 다름없는 것이고, 그래서 청년들이 분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요즘 대한민국은 김 의원님 젊을 때와 완전히 다르다"며 "연봉 2천300만원 9급 공무원 자리가 경쟁률 200대 1이 넘는다. 그 자리 들어가려고 몇 년씩 고생한다"고 적었다.

그는 "연봉 3천500만원 정규직이 나쁜 일자리라는 인식에 혀를 내두를 수밖에 없다"며 "안 그래도 더운 여름에 청년들 분노 유발 정도껏 하시라"고 비꼬았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