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당국 “코로나19 전파속도 대구때보다 빠른 듯…상황 예의주시”

대전-광주-대구 코로나19 바이러스 염기서열 분석 결과 내주 발표

기사입력 : 2020-07-04 20:29:15

수도권을 넘어 대전·광주 등으로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파 속도가 지난 2∼3월 대구·경북지역 유행 당시보다 빠른 것으로 알려졌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4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일선의 역학조사관들이 '지난번 대구·경북에서 유행이 발생했을 때보다 코로나19 전파속도가 더 빠르다'는 얘기를 한 것을 들은 바가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 바이러스 일부 변이그룹의 경우 전파력이 더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는 미국 연구진(듀크대·로스앨러모스국립연구원 등)의 연구 결과를 거론하면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중 GH에 해당하는 유형의 전파력이 6배 정도 높아졌다는 논문이 나왔다"고 전했다.

그는 다만 "많은 사람이 참여한 논문이지만 한 개의 논문인 만큼 좀 더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유전자 염기서열 차이로 인한 아미노산의 변화를 기준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S, V, L, G, GH, GR 등 총 6개 유형으로 분류한다.

권 부본부장에 따르면 이 가운데 GH 유형이 유럽과 미국을 거쳐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고, 국내에서도 5월 초 발생한 이태원 클럽발(發) 유행부터는 이 유형의 바이러스가 대부분 발견되고 있다.

이는 지난 2∼3월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대구교회와 경북 청도 대남병원 관련 확진자의 검체 67건에서 V그룹의 바이러스가 발견된 것, 또 올해 초 해외 유입사례와 중국 우한 교민의 검체 24건에서 S그룹의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과는 대조적이다.

방역당국은 현재 코로나19가 유행 중인 국내 주요 시도 확진자의 바이러스 검체도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권 부본부장은 "최근 발생한 광주, 대전, 대구 등에서 분석 작업을 하고 있다"면서 내주중 분석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그룹의 전파력 세기와 관련해 사견임을 전제로 "유행이 지속할수록 적응을 하면서 바이러스의 전파력이 올라가는 것은 자연적인 귀결이 아닐까 생각한다"면서 "그나마 다행인 것은 (GH)바이러스의 병독력과 치명률이 올라간 것은 아니라는 점이고, 또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응하는 중화 항체가 GH 유형에 대해서도 대응을 한다는 결과도 나와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정말 교활하고 교묘하다고 하는 것은 이렇게 전파력을 높이면서도 중증도나 치명률을 같이 높이지 않아서 유행을 빠르게 진행시킨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청주=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이 5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6.5 kjhpress@yna.co.kr
(청주=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이 5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6.5 kjhpress@yna.co.kr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