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세상을 보며] 미래교육, 개발보다 계발이 중요하다- 김호철(사회팀장)

기사입력 : 2020-07-06 20:06:17
김호철 사회팀장

미래교육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코로나19 여파로 수업 환경이 급변하면서 유치원, 초·중·고교뿐만 아니라 대학에 이르기까지 미래교육을 실현하기 위한 논의는 더욱 활발해졌다. 교육부를 비롯한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미래교육 구축을 앞다퉈 서두르고 있다.

교육부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교육 분야 한국판 뉴딜 추진을 위한 2020년 제3회 추가경정예산이 지난 3일 국회에서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추경은 초·중·고등학교 디지털 교육 인프라 구축, 대학 비대면 교육 긴급 지원 등 디지털·그린 뉴딜 사업에 4260억원을 투자한다. 또 고용안전망 강화를 위한 교육 분야 일자리 창출에 658억원, 청년지원 장학금 50억원을 편성했다.

디지털·그린 뉴딜 사업을 세부적으로 보면, 디지털 교육인프라 구축을 위해 2367억원을 들여 내년까지 전체 초·중·고 전체 약 20만개 교실에 고성능 무선망을 설치하고 오래된 컴퓨터·노트북 20만대를 교체한다. 또 공공 학습관리시스템 기능 개선에 15억원, 온·오프라인 혼합형 수업을 위한 온라인 콘텐츠 활용 교과서 시범학교 운영에 128억원을 신규 편성했다. 이와 함께 국립 유·초·중·고 대상으로 ‘그린+디지털’ 융합 ‘그린스마트 학교’ 전환 시범사업에 198억원을 투입한다.

대학에도 코로나19에 따른 변화된 교육환경에 대응할 수 있도록 ‘대학 비대면 교육 긴급 지원’ 예산을 1000억원 증액 편성했다. 이는 올해 한시적 지원으로 온라인수업, 방역, 교육환경 개선과 실험·실습 기자재 등 교육의 질을 제고할 목적이다. 이 밖에 교육대학과 사범대학에 미래교육센터를 설치·운영해 예비교원의 원격교육 역량 강화를 위해 33억원, 대학 원격교육지원센터 구축 128억원, 온·오프라인 연계 수업을 위한 전산망·클라우드 교체 352억원, 온라인 공개강좌·에듀테크 플랫폼 구축 39억원 등 예산이 투입될 계획이다.

모든 것이 미래교육 구축에 집중됐다. 유은혜 교육부장관은 “코로나19로 겪고 있는 교육현장의 어려움에 대응하는 한편, 미래교육 대전환의 계기로 삼아 한국형 뉴딜의 일환으로 원격교육 체제 구축 등 다양한 정책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남교육청은 지난달 29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미래교육 구축을 본격화한다고 선언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이날 미래교육을 위한 추진 사업으로 ‘미래형 교수학습지원시스템 구축’과 ‘미래교육테마파크 청사진 제시’ 등 2가지를 제시했다. 교수학습지원시스템은 오는 9월 전국 최초로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또 미래교육테마파크는 이르면 2022년 초 시범 운영될 예정이다. 박 교육감은 “코로나19는 미래교육이 당면했다는 것을 확인해 주었다”면서 “아이들의 배움과 미래를 이어주는 교육이 미래교육이며, 미래교육의 꿈을 현실로 만들겠다”고 각오했다.

미래교육은 전 세계적 교육정책의 화두이다. 그러나 국내 미래교육 정책은 ‘수단과 환경’에만 쏠렸을 뿐 정작 중요한 ‘내용, 즉 콘텐츠’를 찾아볼 수 없어 아쉽다. 무엇으로 가르칠 것인가에 치중한 나머지, 아이들에게 미래의 삶을 위해 무엇을 가르칠 것인가에 대해서는 소홀하고 있다. 미래교육이 다가왔다고 하지만 수업의 내용에서 코로나19 전후 달라진 것이 있을까. 교과서가 태블릿(터치스크린 휴대용 컴퓨터)으로 바뀐다고 미래교육이 완성되는 것은 아니다.

김호철(사회팀장)

  • 김호철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