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부경남 공공병원 남은 과제는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 ‘산 넘어 산’

부지의 병원 적합성 여부 검토 필요

기사입력 : 2020-07-06 21:22:46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 후보지가 3곳으로 압축됐지만 앞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이에 따라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민관공동기구 구성과 예비타당성 면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공공병원 후보지는 진주시 옛 예하초등, 남해군 노량 주차장 일원, 하동군 진교리로 우선 결정됐다. 5개 시·군과 단체, 도민참여단 등 개인이 추천한 23곳 후보지 중 3곳으로 추렸지만 서부경남 공공병원이 설립되기 위해서는 입지 타당성 평가와 부지 매입, 예비타당성 조사 등 과제들이 남아 있다.

서부경남공공병원설립 도민운동본부와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조합원들이 6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서부경남 공공병원 조기 신축을 위한 민·관공동추진기구 구성을 요구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서부경남공공병원설립 도민운동본부와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조합원들이 6일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서부경남 공공병원 조기 신축을 위한 민·관공동추진기구 구성을 요구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이에 따라 서부경남공공병원설립 도민운동본부와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는 경남도에 신속한 건립을 위해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들은 6일 오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종 후보지 확정을 위해 타당성 조사와 여러 검토·협의 절차가 남아 있고, 가장 어려운 관문인 예비타당성 조사도 있다”며 “예타 면제를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할 것이며, 구체적인 기능과 역할에 대해 더 깊은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경남도는 도민참여단이 참여해 함께 결정한 정책인 만큼 늦추지 않고 정상적인 절차를 밟을 것이라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정백근 공론화협의회 운영위원장(경상대 의학전문대학원 교수)은 기자와 통화에서 “도민참여단이 의료 접근성과 의료취약도 개선, 적용 인구 등을 고려해 바라는 부지를 직접 결정한 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면서도 “3곳 모두 경남도가 소유한 땅이 아니기에 매입해 활용 가능한 것인지, 부지 자체가 병원으로 적합한 것인지 등 검토할 것이 많다”고 지적했다.

정 위원장은 “그런 과정을 거쳐 설립을 위한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칠 확률이 매우 높은데 이걸 돌파하는 것도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고 내다봤다.

보건의료산업노조는 “도민참여단은 이번 공론화를 통해 공공병원 설립뿐만 아니라 공공병원의 기능과 역할, 취약지 공공의료 강화 방안, 민간·공공 보건의료기관간 협력 방안, 5개 시군의 요청사항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며 “정치권이 도민의 뜻에 따라 신속한 후속절차가 이행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도영진 기자

  • 도영진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