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학교 여자화장실 몰카 엄중 처벌하라”

여성·청소년단체 도교육청서 회견

도교육감 사과·철저한 조사 촉구

기사입력 : 2020-07-14 21:39:42

경남지역 여성·청소년단체가 도내 중·고교 여자화장실에서 불법 촬영 카메라 설치 사건이 잇따라 발생한 데 대해 가해자 엄중 처벌과 교육감의 사과를 촉구했다.

경남여성복지상담소, 경남여성인권지원센터를 비롯한 40여개 기관으로 구성된 시설협의회, 경남여성단체연합, 청소년 인권행동 아수나로 창원지부는 14일 오전 경남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 이상 성 사안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급히 대책을 마련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여성·청소년단체 회원들이 14일 경남교육청 정문에서 학교 여자화장실 불법 촬영 사건 가해자 엄중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성승건 기자/
여성·청소년단체 회원들이 14일 경남교육청 정문에서 학교 여자화장실 불법 촬영 사건 가해자 엄중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성승건 기자/

이들 단체는 “교사는 우리 사회의 지도자로 미래의 인적자원을 양성하는 입장에서 학생들에게 모범이 돼야 함이 마땅하나 오히려 동료교사와 학생들을 비인격적인 존재로 여기거나 성적 대상화한 사건으로 부모뿐만 아니라 모두를 경악케 만들었다”며 “피해자의 입장에서는 서로가 신뢰했던 관계 안에서 발생한 사건으로 학습권과 노동권을 침해 받았고, 그에 따른 후유증 또한 심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남도교육청은 교사 신분으로 교사와 학생들을 성적 대상화해 불법 촬영한 가해자를 철저히 조사하고 엄중히 처벌하라”면서 “성 사안 발생 시 즉각적으로 외부 전문기관에 연계해 피해자 권리를 보장하는 것은 물론 전 학교 교사·학생 대상으로 디지털성폭력 예방교육과 성 인지력 향상을 위한 교육을 진행하라”고 촉구했다.

청소년 인권행동 아수나로 창원지부에 활동하고 있는 정현 양은 모두발언에서 “교육감의 책임 있는 사죄와 강력한 대처, 철저한 수사, 피해자에 대한 전폭적인 회복 지원 등을 요구한다. 똑바로 사과하고, 처벌하며, 대처하라”고 말했다.

도영진 기자

  • 도영진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