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NH농협은행 경남본부, 재난지원금 대행수수료 1억 기부

기사입력 : 2020-08-03 08:17:05

NH농협은행 경남본부(본부장 김한술)는 코로나19 중앙정부 재난지원금 선불카드 대행수수료 1억원을 지자체에 기부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기부는 지난 5월부터 지급된 중앙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중 선불카드 발급분 수수료로, NH농협은행 경남본부는 이를 자체 수익으로 귀속시키지 않고 수수료 전액을 각 지자체에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NH농협은행 경남본부는 경남도 주금고은행으로서 지난 4월 코로나19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 및 저소득한시생활지원금 선불카드를 전국 최초로 지원했으며, 5월 정부형 긴급재난지원금 선불카드를 지원해 정부와 경남도의 정책을 이행하는 공공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다해왔다.

김한술 본부장은 “긴급재난지원금은 코로나19 위기로 생계마저 위태로운 국민들에게 큰 도움이 된 정책으로 이를 위해 NH농협은행은 선불카드 발급 등 각종 지원에 최선을 다해왔다”며 “NH농협은행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정상적인 일상이 찾아올 때까지 언제나 국민들과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김유경 기자 bora@knnews.co.kr

  • 김유경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