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합천+창녕 95만t 식수 개발… 절반은 부산 공급 추진

환경부, 통합물관리안 마련… 공론화 계획

황강·강변여과수 하루 95만t 개발

기사입력 : 2020-08-03 21:05:09

합천 황강 하류에서 45만t, 창녕 강변여과수 50만t 등 경남지역에서 하루 95만t의 물을 개발해 이 중 절반에 해당하는 47만t을 부산지역에 공급하는 방안을 정부가 구상 중인 것으로 3일 확인됐다. 나머지 48만t은 동부경남(창원 31만t, 김해 10t만, 양산 6만t, 함안 1만t)에 우선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합천·창녕 등 해당지역에서 강한 반발 조짐이 일어 합의가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합천 갈마산 정상에서 바라본 읍내와 황강  /김승권 기자/
합천 갈마산 정상에서 바라본 읍내와 황강 /김승권 기자/

◇경남에서 95만t 개발, 47만t 부산 공급= 환경부는 5일 ‘낙동강 통합 물관리 방안’ 중간보고에서 경남 동부권과 부산지역에 맑은물 공급을 위해 이 같은 방안을 발표하면서 공론화할 예정이다. 즉, 부산지역 하루 총소요물량 95만t 가운데 경남에서 개발한 47만t에다 나머지 48만t은 낙동강 초고도정수처리를 통해 공급하거나 기수담수화를 통해 수질을 개선한다는 구상이다. 부산지역은 사실상 낙동강 물에만 상수원을 의존하고 있지만 본류 수질은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다. 유해물질 검출 등 수질오염 사고가 해마다 끊이지 않아 오랫동안 경남지역에서 물을 끌어가는 방안을 강구 중이다.

환경부는 낙동강 본류 수질 개선을 위한 추가 대책도 세웠다. 우선 폐수방류량이 많은 구미 공공하수처리장과 대구 성서산단 공공폐수처리시설을 대상으로 폐수무방류시스템 도입을 검토 중이다. 또 영주댐 상류, 창녕함안보 등 비점오염원이 증가하는 지류를 대상으로 2021년부터 2024년까지 305억원을 들여 저감시설을 설치하고, 잦은 하수 유입으로 녹조가 빈발하거나 수질개선이 필요한 창녕군 등 9곳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한다. 남강 유역(진주, 의령, 함안)과 금호강 유역(대구, 영천, 경산)에 1874억원 규모의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을 확대하며, 소규모 하수도 시설 신·증설 등 정비를 추진한다. TOC(총유기탄소로 오염도를 나타내는 지표) 저감을 위해 남강과 금호강에 TOC 수질총량제도를 시범도입할 계획도 포함했다. 이 경우 낙동강 하류에 미치는 TOC 저감 효과가 각각 23%, 21%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합천·창녕 주민 강력 반발= 환경부는 내부 검토자료에서 ‘비상시에 대비한 최적 물 공급 대안’이라고 명시했다. 이는 그동안 ‘남강댐물 부산공급’ 추진에 대한 지역 반발이 있었던 만큼 갈등을 최소화하려는 의도로 읽힌다. 지난 1995년 합천 황강하류에서 하루 100만t의 물을 취수해 부산시에 50만t을 공급하는 ‘합천댐 광역상수도사업 계획’을 발표했으나 지역민 반대에 부딪혀 백지화된 전례가 있다.

하지만 세부내용이 공개되기 전부터 지역 반발이 거세다.

합천군은 상류 지역 규제와 수량 부족에 대한 주민 불안이 크다며 반대하고 있다. 문준희 합천군수와 신진수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은 지난달 23일 합천군청에서 만나 부산시의 식수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황강 물 이용 계획에 대해 논의했으나 이견만 확인했다. 문 군수는 “지난 1995년 황강취수장 설치 반대로 지금까지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특히 주민 동의 없이는 사업 추진이 불가하다”고 했다. 반면 신 국장은 “낙동강 하류 지역의 맑은 물 공급을 위해 취수원 다변화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황강 광역상수원 설치로 현재 초계·적중 취수장으로 인한 상수원보호구역 등 규제지역 외 추가 규제는 없다”고 말했다. 합천군은 환경부 용역 내용을 주민에게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오는 7일 17개 읍·면지역 주민대표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 계획이다. 합천군의회는 지난달 20일 환경부와 부산시를 겨냥해 황강물 취수 논의를 중단하라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창녕에서는 강변여과수 개발 때 온천수와 농업용수 부족을 우려하며 반대하고 있다. 환경부가 지난 7월 24일 주민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었으나 반대 입장만 확인했다. 창녕길곡반대대책위원회측은 “강변여과수 개발사업이 지역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기 위해 지난해 시험공을 설치, 1년간 모니터링한 결과 지하수 수위가 5m 내려갔다”며 “이는 농업용수와 온천수 확보에 피해를 입힌다는 결과인 만큼 사업을 추진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창녕 길곡, 부곡에 총 25개의 취수공을 설치해 1일 50만t을 취수하는 강변여과수 개발사업을 2013년 착공, 추진하다 중지한 상태다.

2015년 4월 수자원공사와 주민, 전문가 등이 민·학·관 공동연구단을 구성, 1개 시험 집수정을 만들어 1년간 모니터링한 후 그 결과에 따라 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상권·김희진기자

  • 이상권,김희진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