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합천댐 방류량 조절 실패로 막대한 피해”

초당 2700t 까지 늘려 피해 가중

군, 정부에 보상 대책 마련 촉구

기사입력 : 2020-08-10 20:56:48

문준희 합천군수는 10일 “집중 호우 기간 합천댐 방류량 증가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다”며 정부에 보상을 촉구했다.

문 군수는 이날 군청 회의실에서 ‘합천댐 홍수대비 수위 조절 실패에 따른 대책 마련 촉구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집중호우 때 비 피해 90%가 합천댐이 위치한 황강 인근 마을과 농경지 주변에서 발생했다”고 지적하며 “이는 집중호우가 쏟아지는 기간에 합천댐 방류량을 급격히 증가시켰기 때문으로 본다”고 밝혔다.

문준희 합천군수가 10일 군청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합천군/
문준희 합천군수가 10일 군청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합천군/

문 군수에 따르면 수자원 공사 합천댐 관리단이 지난 7일 오후 5시께 수문 5개를 열어 초당 500t을 방류하다 이후 초당 800t으로 늘리다가 최대 초당 2700t까지 늘렸다. 이에 문 군수는 이번 폭우 피해는 자연재해가 아닌 방류량 조절 실패에 따른 인재라고 주장했다.

실제 합천군은 8일부터 하천이 범람하고 제방이 유실돼 황강 주변에 위치한 농경지 침수 435ha, 하우스 300동, 주택 63건(침수 62, 반파 1), 축사 8동 3340두(한우 313, 돼지 3000, 염소 27), 공공체육시설 31건(축구장, 합천항공스쿨 이착륙장, 수변공원 등), 도로시설 23건, 국가하천 8건(제방붕괴 1, 파이핑 5, 유실 2), 지방하천 4건 (제방붕괴 1, 호안유실 3), 산사태 8개소 등 피해가 발생했다.

문 군수는 “지난해 10월 태풍 미탁 내습시 초당 500t을 방류해 밭작물 피해 농가가 많이 발생해 수자원공사 본사를 항의 방문하는 등 강하게 반발했으나 이에 아랑곳 하지 않았고 올해는 집중호우시에 어마어마한 방류량인 초당 2700t 정도를 방류해 합천군을 초토화 시켰다”고 주장했다.

또 문 군수는 “합천댐은 다목적이기는 하나 홍수 조절이 가장 우선인데 물 확보에만 눈이 멀어 이와 같은 참상을 초래했다”며 “환경부는 이와 같은 물관리 실책을 각성하고 피해를 보상하라”고 촉구했다.

김윤식 기자 kimys@knnews.co.kr

  • 김윤식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