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차별금지법 제정 경남시민행동’ 출범

경남도청 앞 회견… 법 제정 촉구

기사입력 : 2020-08-12 20:38:55

경남지역 시민단체·정당으로 구성된 ‘차별금지법 제정 경남시민행동’이 12일 출범했다. 경남시민행동은 이날 오전 경남도청 앞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국회는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에 응답하라”고 촉구했다.

시민행동은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은 사회적 소수자로서 경험해온 차별과 배제의 역사를 반복하지 않기 위한 것이다”며 “특히 코로나19 이후 각 계층의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차별의 심각성이 두드러지게 드러나고 있는 바로 지금 가장 시급하게 제정되고 시행해야 할 민생법안이다”고 강조했다.

‘차별금지법 제정 경남시민행동’ 회원들이 12일 경남도청 앞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국회에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차별금지법 제정 경남시민행동’ 회원들이 12일 경남도청 앞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국회에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이날 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한 하연주 밀양장애인인권센터 소장은 “지금 우리 사회가 여성과 장애인이 살기 좋은 세상이라고 하는데 정말 그런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장애인이자 여성, 그리고 아이를 키우는 엄마로서 포괄적 차별금지법이 꼭 통과되기를 염원한다”고 호소했다.

또 한 성소수자는 “차별금지법이 만들어져 소수자가 일상 속에서 겪고 있는 차별과 억울함, 절박함이 없어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의원 6명 전원을 포함해 여야 의원 10명은 지난 6월 29일 ‘차별금지법안’을 발의한 바 있다. 국가인권위원회도 같은 달 30일 국회에 ‘평등 및 차별금지에 관한 법률’(약칭 평등법)을 제정하라는 의견을 제시한 바 있다.

경남시민행동은 SNS 해시태그 운동과 캠페인, 경남지역구 국회의원 면담 등을 통해 법 제정 당위성을 알릴 계획이다.

도영진 기자

  • 도영진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