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남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건립’ 진척 없다

지난해 34개 단체 연대 추진위 발족

내년 8월 14일 건립 예상했으나

기사입력 : 2020-08-13 21:49:40

광복 75주년을 앞두고 지난 1년간 밟아온 경남의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건립 추진 경과에 관심이 쏠린다.

지난해 광복 제74주년을 앞두고 경남지역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건립에 대한 시민사회의 숙원을 다룬 본지 보도는 시민단체들이 연대해 민간 주도로 건립에 힘을 다시 모으는 동력이 됐다. 이후 건립추진위원회가 출범해 활동을 계속 이어가고 있고, 시민 모금을 통해 건립비 일부를 모으는 등 진전이 있었다. 그러나 목표로 했던 건립은 다시 차질이 우려되는 등 사정이 녹록지 않다.

‘경남지역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건립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지난 2019년 10월 28일 기자회견을 열어 공식 출범을 알렸다.

지난해 광복절을 앞두고 경남의 위안부 역사관을 건립하려 일부 시민단체들이 수년째 노력하고 있음에도 제자리걸음인 형편이 보도됐다. 이에 지역 위안부 관련 단체와 시민사회단체 등 최초 34개 단체가 연대해 추진위를 발족한 뒤 현재 100개 가까운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올해 광복절은 지나 내년 광복절을 앞둔 2021년 8월 14일 ‘기림의 날’이면 경남지역에 역사관을 건립할 수 있을 것이라 예상을 했다.

예견치 못한 악재가 겹쳤다. 관계자들은 저마다 현재 상황을 “민간 모금의 어려움과 지자체의 무관심에 이중고에 놓였다”라거나, “끝이 안 보이는 힘든 시기”라 했으며, “참담한 심정”이라 토로했다. 13일 추진위에선 현재 모인 시민 건립기금이 목표액 5억 중 단 4%인 2000만원 정도라고 밝혔다. 여기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복득 할머니가 생전 “평화로운 세상을 물려주고 싶다”며 역사관을 건립해달라며 기부한 2000만원이 더 있다.

이들의 본격 모금은 몇 달 채 되지 않아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사실상 중단됐고 정의기억연대의 기부금 유용 의혹 등 일련의 사태들로 추진력을 얻지 못했다. 더욱이 경남도 등은 지자체의 역할을 다하겠다면서도 부지 무상 제공과 건립비 지원에 대해 검토하겠다는 입장만 지금껏 되풀이했다.

우리나라가 일본에 나라를 빼앗긴 경술국치일을 하루 앞둔 28일 경남도교육청 제2청사에 설치된 인권·평화 조형물 ‘기억과 소망’ 소녀상에 빗방울이 맺혀있다./김승권 기자/
경남도교육청 제2청사에 설치된 인권·평화 조형물 ‘기억과 소망’ 소녀상에 빗방울이 맺혀있다./김승권 기자/

경남도를 비롯한 각 시군에선 추진위와 역사관 지원 협의 자리에 나서며 전폭적인 지원에 기대가 모였지만 확답은 없었다.

지역 위안부 단체 한 관계자는 “1년 동안 적극적으로 나서보지 못하고 시간을 거의 보냈다. 정의연 사태 이후 더 참담했다. 건립 추진 모금뿐 아니라 위안부 운동 단체들도 타격을 받았다”라며 “포기는 않고 난관을 뚫을 것이다. 경남에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을 건립하는 것은 차원이 다른 문제이다. 도민들도 오랜 세월, 30년 넘게 활동해온 지역의 단체들과 활동가들의 어려움을 잘 헤아려 주시고 따뜻한 관심과 용기를 주셨으면 한다”고 했다.

또 “그간 역사관 건립에 대해 경남도나 창원시 등 지자체에서도 그리 적극적이지 않고 관심이 없다고 여겨졌다”라며 “지역의 피해 역사에 대한 사명감으로 건립 부지라도 당장 마련에 나서준다면 시민 모금도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재경 기자

  • 김재경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