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남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진자 전날 절반인 10명

29일 오후 5시 이후 신규 확진자 10명 발생

진주 이·통장 연수, 창원 단란주점 관련 등

기사입력 : 2020-11-30 18:57:00

30일 경남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에 비해 절반으로 감소했지만 지역사회 내 확산 우려는 여전히 높은 상태다. 경남도는 최근 확진자 급증에 대응하기 위해 사천시 곤양면에 경남권역 생활치료센터를 마련해 운영을 시작했고 다음 달 2일부터 환자를 이송할 예정이다.

29일 오후 창원시 마산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보건소 관계자가 선별진료소 일대를 방역하고 있다./성승건 기자/
29일 오후 창원시 마산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보건소 관계자가 선별진료소 일대를 방역하고 있다./성승건 기자/

경남도는 29일 오후 5시 이후 경남지역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0명(620~629번)이 발생했다고 30일 밝혔다.

진주 이·통장 제주 연수 관련 1명, 창원 마산회원구 단란주점 관련 2명, 도내 확진자의 접촉자 1명, 타 지역 확진자의 접촉자 4명, 해외입국자 1명, 감염경로 미확인 1명 등이다. 지역별로는 창원시에서 5명, 양산시에서 2명, 진주시, 합천군, 거창군에서 각 1명씩 발생했다.

도에 따르면 620번은 진주 거주 30대로 이·통장 관련 확진자인 613번의 가족이다.

623번은 창원 거주 10대로 단란주점 아라리노래방 관련 확진자인 606번의 가족이고 창원 거주 60대인 629번도 아라리노래방 관련 확진자로 476번의 가족이다.

진주 이·통장 관련 확진자는 총65명, 창원 단란주점 관련 확진자는 총 41명으로 늘었다.

621번은 합천 거주 60대로 타 지역 확진자의 접촉으로 확진된 경남 547번의 접촉자이며, 거창 거주 40대 중국인인 622번, 양산 거주 50대인 624번, 창원 거주 20대인 626번 등 3명은 부산지역 확진자의 접촉자다.

625번은 창원 거주 40대로 지난 10월 28일 해외에서 입국했고 자가격리 상태에서 확진됐다.

627번은 양산 거주 60대로 가족인 서울 확진자와 접촉했고, 628번은 창원 거주 40대로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았다.

30일 오후 5시 현재 경남지역 코로나19 누적확진자는 총 626명이다. 이중 227명은 입원 중이고 398명은 퇴원했으며 1명은 사망자다.

한편 경남도는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한 병상 확보차 마산의료원에 있는 경증이나 무증상 환자를 치료하기 위한 경남권 생활치료센터를 이날부터 가동한다고 밝혔다.

도는 사천시 곤양면에 위치한 KB손해보험 인재니움 사천연수원을 생활치료센터로 사용하기 위해 협의, 시설 준비 작업을 해왔다. 생활치료센터는 1인실 170실 규모이며 경남도와 부산시가 공동운영한다.

의료지원팀 12명, 심리지원 1명 등 13명의 의료지원반이 운영되며 구조구급반 6명, 질서유지반 27명, 시설운영반 7명 등 총 63명의 의료진 및 운영인력이 상주하며 치료와 방역을 실시한다. 또한 응급상황에 즉각대응하기 위해 진주경상대병원과 협력체계를 갖췄다.

30~12월 1일 환자 입원, 관리, 퇴원 등 전 과정 모의훈련을 거쳐 2일 환자를 받는다. 이날 1차로 30명을 이송하고, 이후 환자 상태나 병상 운영 상황에 따라 순차적으로 추가 이송할 방침이다. 이송에는 각 시·군 보건소의 음압구급차가 이용된다.

신종우 도 복지보건국장은 "우리 도는 전담 인력을 배치하고 방역체계를 구축하는 등 시설을 안전하게 운영하기 위한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다"며 "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시설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희진 기자 likesky7@knnews.co.kr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희진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