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남-전남 ‘남해안남중권 발전’ 연구 착수

법령 등 분석해 비전·목표 마련

초광역 협력사업 발전전략 수립

기사입력 : 2021-04-07 20:39:40

경남도는 7일 전남 광양시청에서 전남도와 공동으로 초광역 협력사업 실현을 위한 ‘남해안남중권 발전전략 수립 공동연구’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보고회는 생활·경제권이 겹쳐지는 서부경남과 동부전남을 연계하는 유연한 권역별 발전전략 마련을 위해 지난 2월 23일 전남도, 경남연구원, 광주전남연구원이 협약을 체결하면서 본격 추진하게 됐다.

보고회는 연구 주관기관인 경남연구원의 연구개요, 전략 수립 당위성 및 정책분석, 기본구상·발전전략 발표에 이어 관계기관의 의견수렴과 토론순으로 진행됐다.

7일 전남 광양시청에서 경남도와 전남도가 공동으로 초광역 협력사업 실현을 위한 ‘남해안남중권 발전전략 수립 공동연구’ 착수보고회를 하고 있다./경남도/
7일 전남 광양시청에서 경남도와 전남도가 공동으로 초광역 협력사업 실현을 위한 ‘남해안남중권 발전전략 수립 공동연구’ 착수보고회를 하고 있다./경남도/

주요 연구내용으로는 남해안남중권의 여건과 현황, 정부계획과 법령 등의 분석을 통해 비전과 목표를 마련하고, 초광역 협력사업 실현을 위해 경제·산업, 문화·관광, 교통·물류 등 분야별 발전전략과 실행계획을 수립한다.

도는 이번 연구를 통해 발굴된 다양한 대형 프로젝트는 정부의 초광역협력 사업과 연계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이날 보고회에는 경남도, 전남도와 연구원 관계자 뿐 아니라, 남해안남중권 발전협의회 참여 시·군( 진주, 사천, 남해, 하동, 여수, 순천, 광양, 고흥, 보성)에서도 참석해 협의회 차원의 공동협력에 관한 의견을 개진했다.

이번 연구는 경남연구원의 주관으로 광주전남연구원과 공동으로 수행하며 오는 12월까지 공동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조영진 도 기획조정실장은 “현재 수도권 집중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어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동남권, 영남권과 같은 유연한 권역별 발전전략이 필요하다”고 밝히면서 “1시간대의 생활·경제권이 겹쳐지는 서부경남과 동부전남이 공동으로 추진할 수 있는 다양한 초광역 협력사업 발굴을 통해 또 하나의 성공적인 권역별 발전전략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연구에 매진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준희 기자 jhlee@knnews.co.kr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준희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