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우주항공복합도시 특별법’ 박대출 의원 대표발의

기사입력 : 2023-12-04 07:56:51

우주항공청 소재지와 그 주변 지역을 ‘우주항공복합도시’로 조성하는 ‘우주항공복합도시 건설을 위한 특별법’이 추진된다. 국민의힘 박대출(진주갑·사진) 의원은 우주항공복합도시로 지정된 지역에 연구·교육기관 지원을 통한 인재 양성과 철도·도로 등 기반 인프라 설치, 입주기업과 산업에 대한 지원·특례 등 우주항공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지원 근거를 규정하는 우주항공복합도시 건설을 위한 특별법을 대표발의했다고 3일 밝혔다.

박 의원은 “세계 각국이 우주항공 전담 행정기관을 중심으로 우주항공 관련 산업·연구 등의 경쟁력 강화에 노력하고 있고, 우리나라 또한 우주항공청 설립을 통해 우주항공분야의 국가경쟁력 강화하고 글로벌 우주항공 시장 개척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고 우선 설명했다.

우주항공청은 윤석열 정부가 국정과제로 신설을 추진하는 정부 기관으로, 한국항공우주(KAI) 본사·공장이 있는 사천시를 입지로 추진 중인 상황이다.

이에 따라 법안은 세계 각국의 우주경쟁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우주항공청 설립뿐만 아니라 우주항공청을 중심으로 한 우주항공거점을 구축해 산업·연구·국제교류·교육·행정 등 우주항공분야 전반을 집적화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에 따라 마련됐다.

박 의원은 “우주항공청의 소재지와 그 주변지역을 우주항공복합도시로 조성하고, 해당 도시 내 인재 양성, 산학연협력 촉진, 국내외 기업·인력·자본의 유치 등을 위한 지원 특례를 규정함으로써 우주항공분야의 발전을 촉진하고 국가경쟁력을 강화하려는 것”이라고 법안 제안 이유를 설명했다.

이지혜 기자 jh@knnews.co.kr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지혜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