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 지사 “신공항 등 국책사업 차질없이 추진해야”

기사입력 : 2023-12-04 20:30:57

엑스포 무산 관련 간부회의서 강조
“우주복합도시 조성 실행에 옮겨야
교육발전특구 지정 받게 노력을
외국인 노동자 종합대책 수립 필요”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세계엑스포 유치 실패로 주요 국책사업 차질을 우려하며 차질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완수 지사는 4일 오전 경남도청에서 열린 12월 확대간부회의에서 “엑스포가 무산돼 경남도 입장에서도 안타깝고 지역발전에 어려움이 있지만 부울경이 추진한 국책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돼야 한다”며 “가덕신공항, 동대구~창원 고속철도망, 거가대로 고속국도 승격 등 주요 사업들은 엑스포와 관계없이 제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정부에도 강력하게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4일 오전 경남도청에서 박완수 경남도지사 주재로 확대간부회의가 열리고 있다./경남도/
4일 오전 경남도청에서 박완수 경남도지사 주재로 확대간부회의가 열리고 있다./경남도/

박 지사는 이어 우주항공청 특별법 정기국회 통과가 불투명하다고 우려하며 “정부만 바라볼 게 아니고, 우주복합도시 조성과 추진단 구성 등 도가 자체적으로 해야 할 일을 지체하지 말고 바로 실행에 옮겨줄 것”을 주문했다.

산업인력 확보와 인구소멸 문제에 대해서는 특단의 대책을 강조했다.

박 지사는 지난주 경남을 방문한 교육부장관과의 간담회를 언급하며 교육부장관이 주문한 늘봄학교를 중심으로 교육발전특구는 산업인력 양성 등 우리 지역에 필요하고 도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미리 계획해 내년 교육부 공모에 신청하고, 지정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줄 것을 지시했다.

산업인력 확보에 대해서는 “‘굉장히 심각한 문제’라고 강조하며 경남의 주력산업인 기계와 금속, 조선 분야의 일자리에 외국 인력을 활용할 수밖에 없다”며 “도 차원에서 외국인 노동자와 관련된 주거, 문화, 교육 등 분야별로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필요하다면 중앙정부에 건의해 정부와 함께 대비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인구소멸에 대해서는 “문제점을 논의할 단계는 이미 지났다.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고 실행해야 한다”며 “공공기관 이전보다 지역에 필요한 것은 기업을 유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지사는 “전국에서 추진하고 있는 정책들로 해결이 안 되면, 경남만의 특별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올해 도정 성과와 내년도 업무 계획에 대해 도민 의견 수렴을 주문했다. 박 지사는 창원국가산단 50주년, 도립노인전문병원 운영 개선, 소방학교 승격, 후쿠시마오염수 관련 안전대책을 비롯해 도민회의에서 대기업 대표가 제안했던 사항과 도의회 도정질문에서 제시된 의원들의 지적도 도정에 적극 반영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박 지사는 이날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주관으로 사회공헌에 기여한 기업 기부자를 예우하고 지속적인 참여를 당부하기 위해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마련한 커피 나눔 행사에 참여해 노동자들에게 커피를 비롯한 음료를 제공하는 봉사활동을 펼쳤다.

차상호 기자 cha83@knnews.co.kr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차상호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