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학술단체들 “우주항공청 설립 지연돼 산업 타격”

이번 정기국회 내 특별법 의결 촉구

“정치 사안과 별개…미래 달린 사업”

기사입력 : 2023-12-04 21:25:02

우주항공 관련 주요 학술단체들이 4일 국회에서 공전하고 있는 우주항공청 설립 논의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고 이번 정기국회 내 우주항공청 설치에 관한 특별법 의결을 촉구했다.

한국항공우주학회와 한국추진공학회, 항공우주시스템공학회, 한국우주과학회는 이날 성명에서 “우주항공청은 정치적 사안과 별개로 대한민국 항공우주산업의 미래가 달린 국가적 사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세계 여러 국가가 우주전담기구를 중심으로 적극적으로 우주 개발에 나서고 있는 상황에서 일원화된 국가 전담 조직 없이는 한계가 있다”며 우주항공청 설립 지연으로 연구자와 민간 기업, 학생들의 기회 상실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우주 개발 관련 전문가 215명 대상 설문조사에서 96.3%가 현행 체계가 우주 개발 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어렵다고 답했으며, 94.4%는 범정부 우주 개발 전담 조직 신설이 필요하다고 답했다는 결과도 공개했다.

이들은 우주항공청이 국내 우주 기업들의 마중물 역할과 항공우주 인력 양성에도 새 장을 열 것으로 기대했다.

이들은 “여야는 우주항공청 설립 지연으로 국내 항공우주 개발계획과 항공우주 산업계가 입을 타격을 인지해야 한다”며 정기국회 회기 내 별도 논의 자리를 마련해 특별법을 의결해 달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