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윤 대통령, 기재부·국토부 등 6개 부처 개각 단행

기재부 최상목·국토부 박상우

해수부 강도형·보훈부 강정애

기사입력 : 2023-12-04 21:39:57

윤석열 대통령은 4일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최상목 전 대통령실 경제수석을 지명하는 등 6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정부 2기 개각인사를 단행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기재부를 비롯해 중소벤처기업부, 국토교통부, 국가보훈부, 해양수산부, 농림축산식품부 등 6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며 후임을 맡을 후보자들을 지명했다고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4일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로 최상목 전 대통령실 경제수석(사진 윗줄 왼쪽)을 지명하는 등 장관 6명을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했다. 윤 대통령은 국가보훈부 장관 후보자에 강정애 전 숙명여대 총장,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송미령 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사진 아랫줄 왼쪽부터) 국토교통부 장관 박상우 전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해양수산부 장관 강도형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원장,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오영주 외교2차관 등을 각각 지명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4일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로 최상목 전 대통령실 경제수석(사진 윗줄 왼쪽)을 지명하는 등 장관 6명을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했다. 윤 대통령은 국가보훈부 장관 후보자에 강정애 전 숙명여대 총장,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송미령 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사진 아랫줄 왼쪽부터) 국토교통부 장관 박상우 전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해양수산부 장관 강도형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원장,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오영주 외교2차관 등을 각각 지명했다. 연합뉴스

추경호 부총리겸 기재부 장관 후임에는 최상목 전 대통령실 경제수석을 후보자로 지명했다. 1963년생인 최 후보자는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미국 코넬대에서 경제학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행정고시 29회로 공직에 입문해 재정경제부 증권제도과장·금융정책과장, 기재부 경제정책국장, 대통령실 경제금융비서관, 기재부 1차관 등을 두루 거친 경제 전문가로 분류된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에 후임에는 박상우 전 한국토지주택공사(LH)사장을 발탁했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 후임에는 강도형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원장을 후보자로 발표했다. 1970년생으로 이번에 발표된 인사 중 가장 젊다.

이날 발표한 6개 부처 가운데 절반인 보훈부, 중기부, 농림부 등 3개 부처 차기 수장에는 여성 후보자를 인선했다.

박민식 보훈부 장관 후임은 강정애 전 숙명여대 총장을 지명했다. 이영 중기부 장관 후임에는 오영주 외교부 2차관을 후보자로 발탁했다. 정황근 농림부 장관 후임으로는 송미령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을 지명했다. 송 후보자는 대통령 직속 농어촌 특별위원회 위원을 맡고 있다.

한편 윤 대통령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19개 부처 중 10명 안팎의 장관을 교체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연말 추가 개각은 윤 대통령의 네덜란드 국빈 방문(12월 11~14일) 이후 이뤄질 전망이다. 총선 역할론이 거론되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비롯해 국가정보원장과 방송통신위원장 등을 지명할 것으로 보인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상권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