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BNK부산은행, ‘BNK 아기천사적금’ 출시

1년제 가입기준 최대 8.0% 금리 제공

기사입력 : 2024-05-20 10:27:43

BNK부산은행은 저출산 문제 극복에 적극 참여하기 위해 ‘BNK 아기천사적금’을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BNK 아기천사적금’은 지난해 출시한 결혼특화상품 ‘너만Solo적금’의 후속 상품으로 결혼 다음 생애주기인 출산에 초점을 맞췄다.

해당 적금은 가입기간별 기본금리 연 2.00%p에 출산관련 우대이율 최대 5.5%p와 부산은행 실적 우대금리 최대 0.50%p를 더해 1년제 가입기준 최대 연 8.0%의 금리를 제공한다.

‘BNK 아기천사적금’./BNK부산은행/
‘BNK 아기천사적금’./BNK부산은행/

출산관련 우대 이율에는 △가입기간 중 첫출산 시 4.50%p, 둘째출산 시 5.00%p, 셋째이상 출산 시 5.50%p △신규일기준 만 19세 미만 자녀 2명 이상 시 2.00%p가 있다. 실적 우대금리로는 △너만Solo적금 보유 시 0.30%p △신규 고객 우대 0.1%p(너만Solo적금 가입 이력 제외) △주택청약종합저축 보유 시 0.1%p 등이 있다.

해당 상품은 총 1만좌 한도로 모바일뱅킹 앱을 통해 올 연말까지 판매하며 한도소진 시 조기 마감된다.

상품 가입대상은 만 19세 이상 실명의 내국인이며, 가입기간은 12개월, 24개월 중 선택이 가능하다. 가입금액은 월 1만원에서 최대 30만원까지 불입이 가능하며, 상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부산은행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뱅킹 앱(App)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부산은행은 지난해 혼인율 급감 문제 해결에 앞장서기 위해 2030세대를 대상으로 결혼비용마련에 도움을 주는 ‘너만Solo적금’을 2만좌 한정으로 출시해 올 3월까지 판매한 바 있다.

부산은행 김용규 고객마케팅본부장은 “부산은행은 초저출산 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무겁게 인식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해왔다”며 “앞으로도 결혼, 출산과 같은 사회적 문제 해결에 힘이 되는 실질적인 금융상품을 지속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박진우 기자 iori@knnews.co.kr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박진우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