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태국서 김해 30대 피살 사건 피의자 1명 국내서 검거

태국 경찰, 남은 한국인 용의자 2명 추적 중

기사입력 : 2024-05-13 07:34:30

속보= 태국 파타야에서 한국인을 납치해 가족에게 몸값을 요구하다 살해한 사건과 관련, 경찰이 한국인 피의자 가운데 1명을 국내에서 검거해 조사 중이다.(13일 5면)

경남경찰청은 살인 및 시체유기 혐의로 20대 A씨를 검거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일 태국에서 한국으로 입국했으며 12일 오후 7시 46분께 전북 정읍 주거지 주변에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 내용을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태국 파타야에서 한국인을 살해한 혐의를 받은 A씨가 2차 조사를 위해 13일 오후 경남 창원시 성산구 경남경찰청 형사기동대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태국 파타야에서 한국인을 살해한 혐의를 받은 A씨가 2차 조사를 위해 13일 오후 경남 창원시 성산구 경남경찰청 형사기동대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망자는 김해지역 거주자로 김해서부경찰서에 가족의 신고가 접수됐고, 이에 경찰은 사건이 발생한 태국의 경찰과 공조해 수사해 왔다.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 태국 경찰은 파타야의 한 저수지 물 속에서 한국인 관광객 B(34)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B씨 시신은 시멘트로 메워진 검은색 대형 플라스틱 통 안에 들어 있었다. 지난 7일 B씨 어머니는 모르는 남성으로부터 ‘1억1000만원 상당을 보내지 않으면 살해하겠다’는 협박 전화를 받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태국 주재 한국대사관을 거쳐 태국 경찰에 협조가 요청됐다. 태국 경찰은 한국인 용의자 3명을 파악했으며, 이후 신원을 특정해 피의자 중 1명이 태국에서 출국한 사실을 확인했다. 나머지 2명은 국내에 들어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돼 경찰이 소재를 추적 중이다.

피의자들은 피해자의 손가락 등 신체 부위도 훼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협박이나 신원 확인을 어렵게 해 수사기관 추적을 피하기 위한 의도로 해석된다. 경찰은 문자와 전화로 협박이 이뤄졌지만 돈은 입금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김재경 기자 jkkim@knnews.co.kr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재경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