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환경단체, GB 해제 요청한 경남도 비판

“기후위기 대응 역행…백지화 요구”

도 “해제 면적 만큼 대체지 지정 조건”

기사입력 : 2024-06-10 21:09:55

경남도가 산업, 주거 용지를 확보하기 위해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신청한 것에 대해 환경단체가 기후위기 대응에 역행한다며 백지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경남환경운동연합은 10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그린벨트는 기후 위기와 생물다양성 위기 시대에 탄소흡수원과 미세먼지로부터 시민들의 건강을 지켜주는 역할, 생물들의 서식지로서 역할을 수행한다”며 그린벨트 해제를 비판했다.

경남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이 10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그린벨트 해제 추진을 비판하는 기자회견 후 구호를 외치고 있다.
경남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이 10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그린벨트 해제 추진을 비판하는 기자회견 후 구호를 외치고 있다.

경남도는 지난달 31일 국토교통부에 창원 방위·원자력 융합 국가산업단지, 김해 동북아 물류 플랫폼, 양산 도시개발사업 등 도내 총 12개 사업을 ‘개발제한구역 국가·지역전략사업’으로 신청했다고 밝힌 바 있다.

도는 “환경평가 1·2등급지는 원칙적으로 개발제한구역 해제가 허용되지 않지만, 국가·지역전략사업으로 추진하는 경우, 환경가치 보존을 위해 1·2등급지 해제 면적 만큼 신규 대체지 지정을 조건으로 해제가 허용된다”고 밝혔다.

글·사진= 차상호 기자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차상호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