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창원 미래먹거리 ‘수소 산업’ 선점해야

기사입력 : 2018-09-19 07:00:00


창원시가 수소산업을 50년 미래 먹거리로 잡은 것은 방향 설정을 잘했다. 수소는 세계가 당면하고 있는 에너지와 환경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친환경에너지원이다. 글로벌컨설팅업체 맥킨지는 최근 ‘수소가 디지털을 만나다’란 보고서를 통해 향후 수소가 핵심 원료로 자리 잡을 것으로 내다봤다. 기획재정부도 지난 8월 ‘수소경제’가 포함된 혁신성장 3대 육성방안을 제시했다. 5년간 5조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해 범정부 차원의 지원을 기대할 수 있다. 창원시는 수소산업의 체계적인 지원과 부품개발·성능평가 인프라 구축을 위해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안정성 지원센터를 유치하겠다는 구상이다.

수소와 관련한 창원시의 노하우는 이미 정평이 나 있다. 지난 2015년 12월 정부의 수소자동차 및 수소충전소 보급 거점도시로 선정돼 국내 기초자치단체 중 가장 많은 수소충전소와 자동차를 보급하고 있다. 더욱이 단순 수소 소비에서 벗어나 생산, 저장, 유통, 응용 등 수소산업 전주기 생태계 조성을 위해 수소에너지 순환시스템 실증사업을 추진 중이다. 내달 10일부터 3일간 창원에서 ‘제1회 창원국제수소에너지전시회&포럼(H2WORLD 2018)’이 열리는 것도 이를 방증한다. 이 전시회는 수소 분야만 다루는 국내 첫 국제규모 행사로 현대자동차를 비롯해 캐나다, 호주는 70여개 기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창원시가 수소산업 인프라 선점에 나서는 데 손색이 없다는 얘기다.

그러나 지금 지자체마다 ‘수소 경제’가 화두다. 부산시는 최근 지자체 중 처음으로 현대차와 수소차 보급 등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한다. 울산시는 다음 달 중 수소 버스를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할 예정이고, 광주시는 수소차 허브도시 조성을 계획 중이다. 수소산업은 창원경제의 미래 성장동력이 될 것임에 틀림없다. 수소 전주기 실증센터의 창원 유치가 첫 과제다. 이 센터가 조성되면 수소산업 관련기업 560개사를 집적화해 관련부품 개발을 가속화할 수 있다. 국산화율 제고도 가능하다. 시는 이런 기회를 반드시 잡아야 한다. 유관기관들의 지원사격도 주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