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고인돌 훼손 논란’ 김해시, 국가 사적 신청 철회

시 “문화재청서 보완조치 계획오면 이행한 후 다시 신청할 것”

문화재청 “구체적 훼손범위 상태 확인 필요… 위법사항은 법적조치”

기사입력 : 2022-08-09 15:24:04

속보= 세계 최대 규모 고인돌로 알려진 김해 구산동 지석묘(경남도기념물 제280호)가 복원 정비 과정에서 훼손 논란에 휩싸이면서 김해시가 결국 국가 사적 지정 신청을 철회했다. 시는 문화재청과 협의를 거쳐 이후 재신청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8일 1면·9일 2면 ▲김해시 ‘구산동 지석묘 정비’ 자문의견 무시 )

김해시는 8일 문화재청과 경남도에 국가지정문화재(사적) 지정 신청을 취하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지방자치단체가 사적 지정을 신청했다가 스스로 철회한 것은 이례적이다.

김해시는 2021년 10월 구산동 지석묘의 격을 높이기 위해 경남도에 국가 사적 지정 신청을 했다. 이후 도는 심의위원회를 거쳐 올해 1월 문화재청에 지정 신청을 했다.

김해 구산동 지석묘 현장 전경./김해시/
김해 구산동 지석묘 현장 전경./김해시/

시 관계자는 “구산동 지석묘 유적지 내 박석(얇고 넓적한 돌·지석묘의 묘역을 표시하는 역할) 이동·재설치(현상 변경)가 문화재 훼손 논란이 일면서 국가 사적 지정 신청을 취하했다”며 “문화재청에서 보완 조치 계획이 오면 이행한 후 다시 국가사적 신청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