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찰서 내 성희롱 2차 피해 철저히 조사하라”

경남도내 여성단체, 실태 조사 등 촉구

기사입력 : 2018-01-09 22:00:00

속보= 현직 여경이 동료 여경의 성희롱 신고를 돕다가 조직으로부터 갑질과 음해를 당했다며 1인 시위를 벌인 것과 관련해 도내 여성단체들이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했다.(9일 5면)

경남지방경찰청은 같은 날 관련자에 대한 본청 감찰을 추진하고 직장 내 성희롱방지 종합대책을 수립한다고 밝혔다.

메인이미지
9일 오후 경남여성단체연합이 경남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서 내 성범죄와 2차 피해 등 갑질 적폐를 철저히 조사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김해여성회, 김해시 직장내 성희롱예방대책위원회 등 10여개 여성단체들로 구성된 경남여성단체연합은 9일 오후 경남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서 내 성범죄와 갑질 적폐를 철저히 조사하라”고 주장했다.

여성단체연합은 “성희롱을 당한 후배 여경을 가장 상식적인 매뉴얼대로 고충 상담원에게 안내해주었다는 사실 때문에 (당시)지구대장뿐만 아니라 가해자가 성희롱 피해자 조력자에게 2차 피해를 가했다”며 “과연 경남지방청 내 성희롱 예방지침이 제대로 작동되는지 의심스럽다”고 밝혔다. 이들은 “1인 시위를 하는 여성 경위는 단지 성희롱 피해자를 도와줬을 뿐인데 자신도 모르게 성희롱을 조작한 여경이 된 상황을 명백히 밝혀 경찰로서의 명예를 회복하고 싶다고 한다”며 경남지방청에 △2차 가해 철저 조사 △직장 내 성희롱 예방 및 대처방안 교육 △성희롱 실태 전수 조사 등을 요구했다.

이날 경남지방경찰청은 1인시위를 한 여경의 주장과 관련해 본청 감찰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경남지방청은 A경위가 주장하고 있는 전 지구대장 B경감의 ‘갑질’ 등에 대해 지방청 차원의 조사는 객관성을 담보하기 어렵다고 보고 본청에 감찰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용표 지방청장이 직접 본청 감찰을 요청한 사항이다”며 “감찰팀이 내려와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경남지방청은 또 여직원 권익보호위원회 운영 등을 담은 직장 내 성희롱 방지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즉각 시행에 들어가가기로 했다.

글·사진=김용훈 기자

  • 김용훈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