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창원시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폐쇄 돌입

관련 14개 부서장 참여 TF 가동

집결지 전수조사 위법사항 제재

기사입력 : 2019-10-09 21:04:01

속보= 창원시가 마산합포구 서성동 불법 성매매집결지 폐쇄 작업에 돌입했다.(2일 4면 ▲민주당 마산합포지역위 “성매매집결지 폐쇄 의지 환영” )

창원시는 지난 8일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위한 태스크포스(TF) 첫 운영회의를 개최해 정비 방안을 논의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이 지난 9월 26일 제87회 창원시의회 임시회기 중 시정질문에서 성매매집결지 문제를 반드시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후 나온 창원시의 첫 활동이다.

16일 창원시 마산합포구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입구에 ‘청소년 통행금지 구역’ 플래카드가 걸려 있다./전강용 기자/
16일 창원시 마산합포구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입구에 ‘청소년 통행금지 구역’ 플래카드가 걸려 있다./전강용 기자/

TF는 허만영 제1부시장이 총괄하고 복지여성국장과 성매매집결지 관련 14개 부서장으로 구성했다.

그동안 성매매집결지 단속, 정비, 종사 여성 관리 등 관련 업무가 여러 개 과에 분산돼 행정의지가 미약했고 집행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던 문제점을 보완해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TF는 이날 회의를 통해 집결지 내 불법행위를 단속하고 순찰활동을 펼칠 행정지원반, 도시정비와 개발업무를 담당할 기능전환팀, 성매매피해 여성을 보호하기 위한 여성보호팀을 구성해 본격적인 폐쇄활동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불법 건축물과 미신고 숙박업소, 국유지 무단 점유 등 집결지 내 불법행위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해 위법사항이 적발되면 강력히 제재 조치할 방침이다. 또한 성매매 종사 여성에 대한 개별 실태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며 이를 바탕으로 탈성매매 여성 보호와 자활대책을 세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성매매 종사 여성의 자활을 도울 조례를 제정하기 위한 간담회도 10일 열린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문순규 창원시의원과 김경영 경남도의원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창원시청 제2별관 2층 의회 대회의실에서 ‘서성동 집결지 성매매 여성 자활지원 조례 제정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성매매 여성 자활지원 조례는 경찰의 불법 성매매 단속, 창원시의 무허가 영업 및 불법 건물 증개축 등에 대한 행정단속과 함께 여성들의 탈성매매를 도와 성매매집결지를 폐쇄하기 위한 것이다.

김희진 기자

  • 김희진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