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캐디 앞에 두고 '풀스윙'…캐디 코뼈 부러트린 50대 검찰 송치

기사입력 : 2021-05-05 10:29:15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경남 의령경찰서는 공을 줍던 캐디를 앞에 두고 골프채를 휘둘러 공으로 얼굴을 맞춘 혐의(중과실 치상)로 50대 A씨를 불구속 송치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올해 2월 14일 의령군 한 골프장에서 일행과 함께 골프를 쳤다.

8번 홀에서 A씨가 친 샷이 해저드(골프장 내 움푹 파인 웅덩이나 연못)에 빠지자 경기를 보조하던 캐디 B(30)씨는 '앞으로 이동해 다음 샷을 하라'고 안내한 뒤 공을 주으러 갔다.

그러나 A씨는 아무 경고도 없이 그 자리에서 다른 골프공을 꺼내 골프채를 휘둘렀다.

공은 약 10m 앞에 있던 B씨의 안면을 그대로 강타해 코뼈가 부러지는 등 전치 4주의 상처를 입혔다.

당시 그린까지 남은 거리가 150m나 되는 지점에 있어 A씨는 힘껏 '풀스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런 상황임에도 A씨 일행은 캐디 교체를 요구해 18홀을 모두 다 돈 뒤 귀가했다.

A씨는 "일행이 한 번 더 치라고 해 골프채를 휘둘렀으며 캐디에게 이를 말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그러나 B씨는 A씨로부터 관련 얘기를 전혀 들은 바 없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마추어 골프에서 캐디는 사실상 경기를 진행하는 사람"이라며 "그런 캐디 모르게 골프채를 휘둘러 다치게 했으면 과실이 있다고 판단해 중과실 치상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