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절반 적게-5배 많게-다른 종류' 잇단 접종오류…당국 "대책 마련"

"의료기관에 백신접종 철저 요청…의료계와 함께 재발방지에도 노력"

전문가 "인적오류 재발하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제도적 지원 필요"

기사입력 : 2021-06-13 12:47:30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대규모로 이뤄지는 가운데 백신을 잘못 접종한 사례가 잇따라 보고돼 정부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

13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 등에 따르면 백신을 정해진 양의 절반만 투여하거나 정량보다 5배 이상 많이 주사한 경우가 확인됐다.

또 사전 예약한 백신이 아닌 다른 종류의 백신을 접종한 사례도 나왔다.

우선 인천 남동구 소재 한 병원의 경우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정량의 절반 정도만 접종자들에게 투여한 것으로 드러나 접종 위탁계약이 해지됐다.

이 병원은 일부 접종자들에게 '백신을 절반 정도만 맞으면 이상 반응이 적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병원에서는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총 676명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는데 이 중 40여명에게 정량(0.5㎖)의 절반가량인 0.25∼0.3㎖만 투여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인천 남동구는 이 병원과 접종 위탁계약을 해지한 뒤 접종 예약자들을 다른 병원으로 옮기도록 조치했다.

이와 반대로 전북 부안군의 한 의료기관에서는 접종자 5명에게 얀센 백신을 정량(0.5㎖)의 5배 이상 투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얀센 백신은 1바이알(병)을 5명에게 나눠 투여해야 하지만, 병원 의료진은 1병을 1명에게 모두 투약한 것으로 파악됐다.

보건당국은 이상반응을 확인하기 위해 접종자 5명을 전북대 병원 등으로 이송했다. 접종자 5명 가운데 30대 남성 1명은 40도 정도의 고열이 나타났다.

이 밖에 경남 진주의 한 의원에서는 얀센 백신 예약자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 사례가 발생했다.

얀센 백신은 1회만 접종하면 되지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1∼12주 간격으로 2회 접종받아야 한다.

이 예약자는 애초 백신을 1회만 접종하면 됐지만, 의료진의 실수로 다른 백신을 맞으면서 1회 더 맞아야 하게 된 셈이다.

당국은 이런 사례가 속속 보고되자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추진단은 관련 질의에 대한 참고자료를 통해 "해당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문제점을 파악해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의료기관에는 예방접종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하지 않도록 백신접종에 철저를 기할 것을 요청하고, 의료계와 함께 재발 방지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접종과정 상의 인적 오류를 막기 위해서는 제도적 지원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재훈 가천대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위탁 의료기관 등에서 접종이 이뤄지고 있어서 오류가 지속해서 발생할 수 있고, 또 접종 횟수가 늘면 현장에서 실수도 늘 수 있는데 이런 인적 오류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이어 "교육을 강화하는 것과 함께 의료기관 대상 접종오류 확인 시스템도 필요하다"면서 "행정적, 제도적인 지원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