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보수 경남교육감 ‘후보 단일화’ 해 넘길 듯

예비후보 등록 전 토론회 등 불가

도선관위, 희망교육연대에 통보

기사입력 : 2021-10-24 20:37:13

내년 6·1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진행 중인 중도·보수 진영의 경남교육감 후보 단일화 시기가 ‘후보’ 명칭 사용 문제 등으로 당초 계획보다 늦춰져 해를 넘길 전망이다.

24일 중도·보수 성향의 교육감 후보 단일화 기구인 경남희망교육연대(이하 교육연대)에 따르면 내년 2월 이후 단일화 결과를 낼 계획이다. 당초 늦어도 연말께 단일화 결과를 내려고 했던 교육연대의 계획이 차질을 빚게됐다. 이는 단일화 시기를 놓고 일부 출마예정자간 이견 대립이 있자 교육연대가 선관위에 유권해석을 문의한 데 따른 결과이다.

경상남도교육청 /경남신문DB/
경상남도교육청 /경남신문DB/

교육연대는 “단일화 시기를 놓고 최근 경남도선관위에 유권해석을 자문한 결과, 우선 ‘후보’ 명칭 사용에 제약이 걸렸다”고 밝혔다.

선거법상 예비후보 등록일인 내년 2월 1일 이전에는 ‘교육감 (예비)후보’라는 명칭을 사용할 수 없다는 것이다. 따라서 ‘단일 후보’라는 명칭도 쓸 수 없어 연내 단일화 계획의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단일화 과정에 필요한 토론회도 예비후보 등록일 이전에는 개최 자체가 힘든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감 후보임을 간접적으로 나타내는 교육 정책과 정강 등의 언급이 토론회에서는 제한되기 때문이다.

교육연대 홍대화 대변인은 “단일화를 하기 위해서는 도민들에게 조금이라도 후보자들의 면면을 알려야 하는데 현재 시점에서는 선거법 저촉 등 제한사항이 많다”면서도 “예비후보 등록 시기에 맞춰 가능한한 빨리 단일화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교육연대는 최근 열기로 했던 출마예정자들(김명용 창원대 교수, 김상권 학교바로세우기운동본부 상임대표, 최해범 전 창원대 총장, 허기도 전 경남도의회 의장)의 단일화 서명식도 보류, 내년 1월께 개최하기로 했다.

단일화 시기가 늦춰지는 것에 대해 지역의 보수 교육계는 고민이 깊어졌다. 교육감 선거는 인지도와 현직 프리미엄이 강하게 작용하는 만큼 선택과 집중으로 단일 후보를 조금이라도 빨리 내세우는 것이 유리하기 때문이다. 여기에다 최근 또 하나의 단일화 기구가 생기면서 출마예정자 들 중 일부는 “단일화 기구부터 단일화하라”며 불만이 터져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달 초 뉴라이트경남학부모연합을 주축으로 도내 13개 교육단체가 모여 ‘희망 22 경남형 참! 좋은 교육감 후보 단일화·추천위(이하 추천위)’를 결성하면서 단일화 기구는 이원화됐다. 양 단체간 교류는 현재까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용훈 기자 yhkim@knnews.co.kr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용훈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