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설 연휴 마지막날 전국 ‘꽁꽁’…갑자기 시베리아 한복판

철원군 기온 -25.5도·체감온도 -39도까지 떨어져

서울 아침 최저기온 -16.4도…전국 낮 최고 -14~-3도 그쳐

기사입력 : 2023-01-24 10:02:50

설 연휴 막판에 올겨울 최강 한파가 닥쳤다.

전국에 한파특보가 발령된 가운데 24일 오전 6시 경기북부와 강원내륙·산지는 기온이 영하 20도 내외, 나머지 중부지방은 영하 15도에서 영하 10도 사이, 남부지방은 영하 10도에서 영하 5도 사이까지 떨어졌다.

설날인 22일 강원 화천군 화천읍 화천천 일원에서 진행 중인 '2023 얼음나라 화천 산천어축제' 장소 입구에 빙벽이 형성돼 있다. 연합뉴스
설날인 22일 강원 화천군 화천읍 화천천 일원에서 진행 중인 '2023 얼음나라 화천 산천어축제' 장소 입구에 빙벽이 형성돼 있다. 연합뉴스

설 연휴 첫날인 21일 한파 특보가 발효 중인 강원 화천군 화천읍 붕어섬 수면 위로 물안개와 상고대가 피어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설 연휴 첫날인 21일 한파 특보가 발효 중인 강원 화천군 화천읍 붕어섬 수면 위로 물안개와 상고대가 피어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전날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9도에서 영상 2도 사이였으니 한겨울치고 포근한 날을 누리다가 갑작스럽게 시베리아 한복판에 떨어진 셈이다.

이번 추위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밀려 내려오면서 발생했다.

이날 바람까지 거세 체감온도가 기온보다 10도 이상 낮은 곳이 수두룩했다.

강원 철원군(임남면)은 이날 아침 기온이 영하 25.5도, 체감온도는 영하 39.3도까지 떨어졌다. 화천군(상서면)은 오전 7시 기준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20.6도이고 최저체감온도는 영하 27.2도였다.

경기 파주시와 동두천시는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7.8도이고 최저체감온도가 각각 영하 26.1도와 영하 26.0도였다.

서울은 기온과 체감온도가 각각 영하 16.4도와 영하 25.5도까지 내려갔다.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한파로 인해 제주국제공항에서 항공기 이·착륙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2023.1.24 koss@yna.co.kr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한파로 인해 제주국제공항에서 항공기 이·착륙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2023.1.24 koss@yna.co.kr

종로구(송월동) 기준으로 중구의 경우 아침 최저기온 영하 18.9도, 최저체감온도 영하 31.1도를 기록했다.

다른 주요 도시 최저기온은 인천 영하 16.2도(최저체감온도 영하 27.3도), 대전 영하 11.7도(영하 19.5도), 광주 영하 8.0도(영하 13.7도), 대구 영하 8.9도(영하 18.2도), 울산 영하 5.6도(영하 11.7도), 부산 영하 4.4도(영하 10.8도)다.

이날 제주조차도 기온과 체감온도가 영하 1.9도와 영하 9.7도까지 떨어졌다.

최저기온과 최저체감온도는 오전 8시 기준으로 이후 기온이 더 떨어지면 달라질 수 있다.

낮에도 한겨울 해 뜨기 전처럼 춥겠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영하 14도에서 영하 3도 사이에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

연휴 이후 첫 출근일인 25일 아침은 이날 아침보다 더 춥겠다.

25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23도에서 영하 9도 사이일 것으로 전망된다.

기온은 25일 오후부터 차차 올라 26일 평년 수준을 되찾겠다.

현재 호남과 제주에 대설특보가 발효된 상태로 두 지역을 중심으로 25일 오전까지 많은 눈이 쏟아지겠다. 다만 충남내륙과 전라내륙은 이날 늦은 밤이 되면 눈이 대부분 그치겠다.

경기남서부와 충북에도 이날 밤까지 가끔 눈이 내리겠다.

또 오전 중에는 남서부 외 경기내륙과 강원영서, 경상서부내륙 등에 눈이 좀 날릴 전망이다.

예상 적설량은 제주산지·울릉도·독도 30~50㎝(많은 곳 70㎝ 이상), 전북서부·전남(동부남해안 제외)·제주(산지 제외)·서해5도 5~20㎝(전라서해안과 제주중산간에 많은 곳 30㎝ 이상), 충남서해안·전북동부·전남동부남해안 1~5㎝, 충남북부내륙 1㎝ 내외이다.

기상청은 "눈이 긴 시간 내려 쌓이면서 시설물에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대비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산지·해안·제주에 25일까지 순간풍속이 시속 70㎞(산지는 시속 90㎞) 이상인 강풍이 불겠으며 다른 곳도 순간풍속이 시속 55㎞를 넘을 정도로 바람이 세겠다.

전 해상에는 풍랑특보가 내려졌다.

서해상과 남해상에 25일까지, 동해 먼바다엔 26일까지 바람이 시속 45~80㎞로 거세게 불고 물결이 2~4m(24일 먼바다 중심으로는 최대 5m 이상)로 높게 일겠다.

강풍과 풍랑에 배편과 항공편이 끊길 수 있으니 운항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연합뉴스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