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창원 봉암동 주민들 “주민동의서 조작 수사의뢰 취하해달라”

지난 12일 허성무 시장 만나 호소

기사입력 : 2019-01-14 07:00:00


창원 봉암유원지 내 예식장 건립 주민동의서 조작 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가 이어지는 가운데 봉암동 주민들이 허성무 창원시장을 만나 수사의뢰 취하를 호소했다.

창원시 마산회원구 봉암동 주민 5명은 지난 12일 오전 10시 10분께 창원시청 시장실에서 허 시장과 30분가량 면담하면서, 지난달 창원시가 이 예식장 주민동의서 조작 논란에 대해 경찰에 수사의뢰한 것을 취하해 줄 것을 요청했다. 면담은 주민 30여명이 시청을 방문해 시장과의 면담을 강력 요청하면서 이뤄졌다. 시는 지난 2015년 예식장 사업자가 봉암유원지 조성계획 변경(예식장 반영) 신청서와 함께 제출한 주민동의서(봉암동 지역주민·인근 사업장 주민 776명)에 다수의 동일필체가 발견되는 등 조작 의혹이 제기되자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바 있다.

이날 면담에 참여한 김성호 봉암동주민자치위원회 고문은 “침체된 봉암동에 이런 큰 예식장이라도 생기면 상권도 살고 동네에 활력이 생기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서 주민들이 서명을 하고 서명을 받으러 다녔을 뿐이다. 일부 제대로 동의를 구하지 않고 직접 서명하는 등의 사례는 분명 잘못됐다”면서도 “주민자치위가 조직적으로 동의서를 받으러 다닌 것도 아니고 당시 주민자치위원장이 알음알음 통장 등 주민들에게 말해 받은 것인데, 동네주민 전체가 사기꾼이 됐다는 억울함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마산동부경찰서는 최근 타인의 동의 없이 임의로 주민동의서에 서명한 혐의(사서명위조)로 당시 봉암동주민자치위원장 A(69)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안대훈 기자 adh@knnews.co.kr

  • 안대훈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