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남 코로나19 4명 확진… 모두 신천지 예배 참석자

진주 경상대병원 및 마산의료원에서 격리 치료 중

기사입력 : 2020-02-21 10:22:39

경남 진주·합천에서 4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도내 전역에 비상이 걸렸다. 이들 확진자는 모두 지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했던 사람들이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21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감염 상황에 대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경남도 발표에 따르면 경남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합천 2명, 진주 2명으로 모두 4명이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1일 오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코로나19 경남 확진 환자 4명 발생 브리핑을 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1일 오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코로나19 경남 확진 환자 4명 발생 브리핑을 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합천 확진자는 72세 여성과 24세 남성이며, 진주 확진자는 19세와 14세 형제다.

합천 확진자 2명은 진주 경상대병원, 진주 확진자 형제는 마산의료원에서 각각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4명 모두 건강상태는 대체로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천과 진주의 확진자 4명은 지난 16일 31번 확진자가 다녀갔던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했다.

진주의 형제는 부모와 함께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한 뒤 경미한 기침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았으며, 부모는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

경남도는 지난 19일 합천 확진자 2명의 신상을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통보받은 뒤 자가격리 조치한 뒤 20일 검체를 채취, 진단한 결과 확진으로 나타났다. 합천 25세 남성 확진자와 접촉한 가족 2명은 자가격리 중이며 이상 증세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합천 72세 여성 확진자는 1인 가구인데 정확한 접촉자 확인을 위해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또 진주 확진자 2명은 20일 예배에 참석했던 가족 4명 모두 경미한 기침 증상이 나타나 진주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았으며,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받은 결과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됐다

도는 질병관리본부와 도내 4명 확진자에 대한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감염원과 감염경로,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도는 합천 확진자가 다녀간 합천군 보건소와 탑승했던 버스를 방역, 소독조치했다. 또 신속대응팀을 진주와 합천에 보내 확진자 폐기물 처리, 접촉자 관리 등 사후조치하고 있다.

김경수 지사는 "도내 확진환자가 발생한 만큼 앞으로 의사환자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도내 선별진료소 기능을 강화하고, 공공과 민간 의료기관에 장비와 방역 물품을 지원하는 등 방역체계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김희진 기자 likesky7@knnews.co.kr

  • 김희진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