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마음창원병원 내일(24일)부터 정상운영?

병원 환자 등에 단체문자 발송 “질본 결정”

시민들 불안감 확산에 민원 전화 잇따라

기사입력 : 2020-02-23 12:43:26

한마음창원병원 의료진 2명이 코로나 19 확진자로 판정된 가운데 병원 운영 재개를 놓고 논란이 뜨겁다.

한마음창원병원은 지난 22일 오전 병원 간호사의 확진 판정 후 병원을 폐쇄했다. 이날 밤 간호사와 같이 근무한 의사에 대해서도 확진 판정이 나왔다.

병원 측은 이날 오후 6시께 단체 문자를 통해 ‘전국 최고의 역학조사관 5명이 파견돼 정말조사를 했고 응급실 시작으로 재운영 통보를 받았다. 24일 8시부터 외래진료를 정상화하기로 했다’고 공지했다.

한마음창원병원 의료진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2일 창원시 성산구 한마음창원병원에서 의료진이 출입 통제를 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한마음창원병원 의료진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2일 창원시 성산구 한마음창원병원에서 의료진이 출입 통제를 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이에 병원 측으로 항의 및 문의 전화가 잇따르고 있고, 온라인 지역 맘카페에서도 논란이 되고 있다.

시민 정모씨는 “확진자가 얼마나 나올지 알 수없는 상황인데 좀 더 폐쇄나 격리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주변에 사는 사람들의 불안감이 더 커질 것”이라고 불안감을 토로했다.

병원 관계자는 “병원의 자체적인 결정이 아니라 질병관리본부에서 운영재개를 결정한 것”이라며 “병원에 불을 지르겠다며 항의하는 분들도 있고, 외래진료를 해달라는 분들도 있어서 입장이 난감하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와 창원시에 따르면 한마음창원병원은 지난 22일 병원폐쇄 이후 퇴원을 요구하는 환자들 중 발열 등 증상이 없는 일부 환자에 대해 1차 퇴원조치를 했으며, 의료진 79명도 자가격리 조치 중이다. 현재 병원 내부에서는 병동간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고운 기자 lucky@knnews.co.kr

  • 조고운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