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남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총 6명

창원 한마음병원 간호사, 합천 거주 40세 여성

기사입력 : 2020-02-22 11:34:16

경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추가 발생했다. 이로써 경남에서 총 6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경남도는 22일 11시 코로나19 관련 공식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추가 확진자는 창원 한마음병원 간호사(47·여)와 합천 거주 40세 여성이다.


한마음창원병원 의료진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2일 창원시 성산구 한마음창원병원이 폐쇄됐다. 질병관리본부 방역관계자가 병원안에서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이에 따라 이날 오전 10시 창원 한마음병원이 전면 폐쇄됐다.

창원 한마음병원 간호사는 특별 증상은 없었으나 대구에서 생활 하는 가족 중 한 명이 집을 다녀간 후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21일 선별진료소인 창원 보건소를 찾아 검채 조사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다음날 오전 9시께 확진 판정을 받아 도내 음압병동으로 옮겨져 집중 치료를 받고 있다.

합천 추가 확진자는 아직까지 감염경로 등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한마음창원병원 의료진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2일 창원시 성산구 한마음창원병원에서 의료진이 출입 통제를 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도는 2명의 추가 확진자에 대한 주요 동선과 밀접 접촉자 동선 등을 면밀히 파악해 오후에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어제 확진된 4명의 환자는 마산의료원과 경상대병원에 입원해 집중치료 받고 있으며, 특별한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성호 행정부지사는 "확진자 대부분이 신천지 교회와 관련이 있는 만큼 교인 명단 확보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오늘 중 질병관리본부에 도내 신천지 교인 명단에 대한 정보 제공을 요청해 확진자 추가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22일 오전 경남도는 창원 한마음병원을 폐쇄했다. /조고운 기자/

이준희·김희진 기자

  • 이준희,김희진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